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현대카드와 모네타카드 사업 제휴

– 에필, 모네타 온라인결제 서비스에 이어 제휴 카드사 확대
– 연말까지 전용수신기 44만대, 단말기 100만대 보급 계획

SK텔레콤과 현대카드(대표 李啓安 www.hyundaicard.com)가 19일 ’모네타-현대카드M’ 출시를 위한 사업 조인식을 가졌다.

이 날 조인식에는 SK 텔레콤 m-Finance본부 차진석(車辰錫) 상무와 현대카드 마케팅총괄본부 김진권(金鎭權) 상무가 참석하였으며,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하는 두 업체의 제휴로 모네타사업이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모네타-현대카드M’은 카드 사용액의 2%라는 높은 포인트 적립율에 통신요금 할인 혜택까지 더해져 고객에게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이동전화 요금 할인은 고객의 통화료나 카드 사용료 범위와 상관없이’모네타-현대카드M’으로 이동전화 요금 자동이체시 매월 일정액을 할인해 주는 것으로, 올해 말까지 가입자에게는 출시기념으로 5천원을 할인해주며 그 이후에는 매월 1천원의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외에도 양사는 향후 제휴 마케팅 분야를 더욱 넓혀,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혜택과 편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모네타-현대카드M’은 8월말부터 접수가 가능하고, 9월초부터 본격적으로 발급될 예정이며, 전국 SK텔레콤 대리점 및 모네타 홈페이지(www.monetacard.co.kr)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모네타 단말기를 소지하고 있는 고객은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모네타 단말기를 소지하지 않은 고객은 기존 신용카드인 플라스틱 카드를 발급 받아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전국에 설치된 모네타 칩 전용수신기(Dongle)는 27만대이며, 연말까지 44만대가 보급될 예정이다. 또한 모네타 가능 휴대폰은 현재 5개 기종에 18만대가 보급된 상태이고, 연말까지 20여종에 100만대 수준으로 늘릴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지난 5월에는 각종 멤버쉽을 무선인터넷으로 자유롭게 다운로드,관리할 수 있는 에필(efil) 서비스를 시작하였고, 최근에는 모네타 온라인 결제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모네타 칩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현대카드M’은 결제금액의 2% 적립이라는 업계 내 최고 수준의 포인트 제공, 자동차 구입시 최고 200만원까지 할인, 항공사 마일리지 전환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여 침체된 신용카드 업계 내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으며, 기존 신용카드 절반크기인 mini M 출시에 이은 이번 SK텔레콤과의 제휴를 통해 칩형태의 카드를 발급하여 타신용카드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SK텔레콤 m-Finance 본부장 차진석(車辰錫) 상무는 “모네타-현대카드M의 발급으로 모네타 칩카드 활성화가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안전하고 편리한 금융사회 구현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