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문자메시지 자동로밍 서비스 개시

– 괌, 사이판, 일본, 중국, 태국, 홍콩 등 6개국에서 무료로 제공
– 발신번호 표시 서비스도 미국, 태국, 괌, 사이판, 중국, 홍콩, 뉴질랜드 등 7개국에서 개시
– 하반기 중 중국, 일본, 뉴질랜드에서 무선인터넷 접속도 가능

이제 해외에서도 자신의 휴대폰으로 오는 문자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걸려온 전화번호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24일부터 괌, 사이판, 일본, 중국, 태국, 홍콩 등 6개국에서 문자메세지 수신 자동 로밍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국, 태국, 괌, 사이판, 중국, 홍콩,뉴질랜드 등 7개국에서 발신번호 표시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글로벌 로밍팀 이학희 팀장은 “해외 방문자들이 급한 메시지를 무료로 수신하고 중요한 전화를 선택해서 수신할 수 있게 되어, 경제적으로 저렴하고 심리적으로는 안정적인 상태에서 해외 로밍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문자서비스 수신 및 발신번호 표시 서비스는 자동로밍 이용시 자동제공되며, 로밍서비스 이용 문의는 출국 전 공항로밍센터(인천공항 3층)나 자동로밍 ZONE(인천공항 3층 출국장 12번 Gate옆), 고객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SK 텔레콤은 올해 하반기 중국, 일본, 뉴질랜드에서 세계 최초로 무선인터넷 로밍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SK 텔레콤은 미국, 중국, 일본, 태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홍콩, 괌, 사이판 등 10개국에서 CDMA 자동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