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POSCO 주식 248만주 매입

– 상호주 보유 통한 Overhang 우려해소 및 주주가치 보호목적

SK텔레콤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SK㈜가 보유중인 ㈜POSCO 주식 전량 매입을 의결하고, 주식 취득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참석 이사진 전원 찬성으로 SK㈜가 보유한 2,481,310주(발행 보통주의 2.73%) 전량을 금일 종가 기준으로 매입했으며, 취득가액은 주당 134,000원, 취득총액은 332,495,540,000원이다.

SK텔레콤은 이번 ㈜POSCO주식 매입과 관련, ㈜POSCO와 상호주 보유를 통해 향후 예상되는 Overhang문제를 사전에 방지함으로써 주주가치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주식 매입은 ㈜POSCO가 투자자 요구 충족과 자금조달 목적으로 SK텔레콤 주식의 축소를 추진하겠다는 취지의 의사를 전달해왔고, SK㈜도 보유중인 ㈜POSCO 주식의 매각을 검토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이 경우 ㈜POSCO 보유 SK텔레콤 주식(6.83%) 관련 과다한 Overhang 문제가 발생될 우려가 제기돼 왔다.

실제로 ㈜POSCO는 22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보유중인 SK텔레콤 지분 2%를 EB 방식으로 매각키로 결의했다.

그러나 ㈜POSCO는 SK텔레콤 원주를 대상으로 EB를 발행하지만, 잔여지분 4.83%는 전략적 제휴 유지를 위해 계속 보유키로 했다.

SK텔레콤과 ㈜POSCO 양사는 SK텔레콤이 보유한 ㈜POSCO주식 2.73%와 ㈜POSCO가 보유한 잔여 SK텔레콤 지분 4.83%는 양사의 Needs가 충족되고, 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조건 아래서 주주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관점에서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 이사회는 심도깊은 토의를 통해 이번 주식매입이 관계사 지원과는 무관함을 확인한 후 만장일치로 매입을 의결하였으며, 향후에도 SK텔레콤은 주주이익에 반하는 관계사 지원은 없다는 원칙을 변함없이 지켜갈 것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