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 대폭 강화

– ‘T Cloud Biz’에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서버용 보안 솔루션 ‘VM 쉴드’ 출시
– 전문지식 없어도 손쉽게 구축 및 관리해 각종 악성 프로그램 차단

 

 

’SK텔레콤의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T cloud biz에서 해킹 걱정이 사라진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서버용 보안 솔루션 ’VM 쉴드(Virtual Machine Shield)’ 를 18일부터 자사의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 ’T cloud biz’에 적용, 보안을 대폭 강화한다고 밝혔다.

’VM 쉴드’는 국내 웹서버 해킹사례의 91%에서 발견되는 악성 프로그램 ’웹쉘(Webshell)’을 탐지해 차단하는 것이 주요 기능이다.
※웹쉘: 해커가 원격에서 웹서버에 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해주는 웹스크립트 파일로, 서버의 디렉토리에 설치돼 서버의 관리 권한을 획득하는 악성 프로그램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다년간 웹쉘로 인해 발생한 각종 해킹 사고에 대응하면서 축적한 400여 패턴 노하우를 솔루션에 적용시켰다. 또한, 발견하기 어려운 형식의 악성 프로그램을 탐지하기 위한 암호해독 엔진을 ’VM 쉴드’에 포함시켜 다양한 웹쉘 공격에 대응한다.

’VM 쉴드’ 의 가장 큰 장점은 보안과 관련된 전문지식 없이도 설치에서 사용까지 손쉽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웹쉘 문제는 시스템 관련 전문지식이 없으면 차단은 물론 파악조차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전문영역이다.

이번 ’VM 쉴드’의 출시에 따라 ’T cloud biz’ 이용 고객들은 부가서비스 가입만으로도 보안 전문 노하우가 담긴 관리 시스템을 통해 체계적 클라우드 서버 관리가 가능해졌다. 또한, 해킹 사고가 발생할 경우 전용 보안관제센터를 통해 웹쉘로 인한 추가 피해를 차단하고, 경로를 추적해 2차 피해에 대한 적극적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 원성식 솔루션사업본부장은 “클라우드 서버 사용자들이 좀 더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 보안 솔루션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최신 해킹 기법에 대해 민첩하게 대응해 기존 클라우드보다 한 차원 높은 보안성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VM 쉴드’ 서비스의 이용료는 서버당 월 8만원이며, 이날 함께 출시된 악성코드 탐지 서비스는 URL 당 월 4만원에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SK텔레콤의 ’T clould biz’ 홈페이지 www.tcloudbiz.com과 고객 센터 1600-2552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