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갤럭시POP `페스티벌 오렌지`, SK텔레콤 단독 출시

– 새학기 맞춰 독특한 색상의 스마트폰 출시로 젊은 고객 대상 마케팅 강화
– 1년 새 컬러 스마트폰 고객 100만명 증가…다양한 색상폰 출시 확대 예정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10~20대 고객층을 위한 색다른 컬러의 ’갤럭시POP 페스티벌 오렌지’를 단독 출시하고, 이를 계기로 ’컬러 마케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페스티벌 오렌지’는 오렌지가 주는 생생하고 화사한 이미지와 ’페스티벌’이 함축하는 열정과 환희를 공감각적으로 표현한 명칭이다. 해당 색상이 선명한 원색을 선호하는 젊은 고객의 속성과 새학기, 새출발을 상징하는 색으로 잘 어울려 전용 색상으로 출시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블랙/화이트 등 무채색 위주에서 탈피해 단말기 색상을 다변화하며, 성숙기에 접어든 스마트폰 시장에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컬러 마케팅’을 진행해 왔다.

갤럭시POP 페스티벌 오렌지는 지난 1월 ’갤럭시SⅢ’ 가넷 레드색에 이어 SK텔레콤에서 단독으로 출시하는 2번째 컬러 마케팅 폰이다.

지난 1년 간 SK텔레콤 스마트폰 중 블랙/화이트를 제외한 블루/레드 등 컬러 스마트폰이 약 100만 대 증가하는 등 다양한 색상으로 개성을 표현하고자 하는 소비자가 크게 늘고 있는 만큼,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이 회사 만의 독특한 색상을 입힌 스마트폰 출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갤럭시POP의 밝고 활기찬 이미지와 어울리는 아역배우 김유정 양에게 ’갤럭시POP페스티벌 오렌지’ 첫 번째 제품을 지난 8일 T월드 강남직영점에서 제공했다.

SK텔레콤 조정섭 Smart Device 실장은 “출고가를 대폭 낮춘 LTE폰을 단독 출시하며 가격 차별화에 나선 것에 이어 컬러를 이용한 감성 차별화를 통해 스마트폰 성숙기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갤럭시POP 페스티벌 오렌지’는 기존 갤럭시POP과 동일한 1.4GHz 쿼드코어, 4.65인치 HD Super AMOLED, 2GB RAM 등을 탑재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