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의 LTE 특화기술, MWC Global Mobile Awards에서 최고 LTE 공헌상 수상 쾌거

– SK텔레콤, 세계 최대규모 모바일 전시회(MWC)에서 LTE 기술 리더십 과시
– SK텔레콤, MWC현지에서 해외에 LTE기술 수출 계약 등 ‘ICT 한류 확산’ 주도
– 하성민 사장, GSMA 초청받아 ‘최고의 모바일 기기’ 시상자로 참여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자사의 LTE특화 기술이 집약된 ’PETA’ 솔루션이 MWC 2013 부대행사로 현지시간 26일 열린 ’Global Mobile Awards’에서 최고의 LTE 공헌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MWC글로벌 모바일 어워드는 GSMA(세계 이동통신 사업자 협회)가 주최하며, 이동통신 전문가, 애널리스트, 전문 기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매년 각 분야별 수상자를 선정해 MWC 현지에서 발표하고 시상하는 이동통신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상이다.

SK텔레콤이 ’PETA’를 통해 수상한 ’최고의 LTE 공헌상(Outstanding LTE Contri-bution)’은LTE 확산 추세에 따라 올해 신설됐으며, 통신, 장비, 솔루션 및 플랫폼 등 ICT 전분야를 대상으로LTE 발전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사업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특히, 이번 ’LTE 최고 공헌상’에는 SK텔레콤의 LTE 특화기술과 다른 국내 통신회사의 LTE 기술이 함께 수상 후보에 올라, 어느 기업이 수상하게 될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GSMA는 ’최고의 LTE 공헌상’ 수상자를 뽑는 기준으로 ▲LTE 발전 공헌도, ▲이용자 편익 향상, ▲서비스의 독특성과 차별성, ▲탁월한 LTE 데이터 속도와 용량, ▲새로운 혁신적 요소 등을 제시하고 있어, SK텔레콤은 LTE 기술력은 물론 상품 및 고객서비스 등 종합적인LTE 경쟁력까지 인정받았다.

이번 시상식에 참여한SK텔레콤 변재완 CTO는 “SK텔레콤의 LTE분야 수상은 대한민국 LTE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로, 자랑스럽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끊임 없는 기술 혁신을 통해 대한민국은 물론, 전세계를 대표하는 LTE 사업자로서 글로벌 이동통신 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수상에 대해 ▲멀티캐리어∙LTE 펨토셀∙HD보이스(VoLTE) 등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차별적 기술력, ▲3D 입체 LTE 전국망을 조기에 구축해 LTE 대중화 선도에 기여한 공로, ▲이용자의 데이터 이용 패턴을 고려해 다양한 LTE 특화 서비스를 출시한 혁신성이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이번 MWC 현지에서 대만과 몽골 사업자에게 LTE 네트워크 컨설팅을 제공하는 계약도 체결해, 국제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으며LTE 기술을 해외로 수출하는 성과도 거뒀다.

한편 SK텔레콤 하성민 사장은 이번 어워드에서 ’최고의 모바일 기기(Best Mobile Handsets & Devices)분야 시상자로 초대받아 참가해, ICT 분야에서 SK텔레콤의 국제적 위상도 과시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어워드에서 가장 조명을 받는 LTE 분야를 석권하고, CEO가 Device 분야 시상자로도 참여하는 등 시상식장에서 가장 주목 받는 기쁨도 누렸다.

이번 MWC 2013에서 SK텔레콤은 서로 다른 주파수 대역을 하나로 묶어 데이터 150Mbps전송속도를 구현하는 ’CA’(Carrier Aggregation : 주파수 결합)기술을 단말기에 적용해, 세계 최초로 시연하며 압도적인 LTE 기술력을 과시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