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장애인 차별없는 웹사이트세상 연다

– 장애인을 위한 웹 접근성 개선 및 홈페이지 제작ㆍ관리 솔루션 출시
– 1분기 중 클라우드형 서비스 개발, 중소기업 부담 낮춘 월정액 서비스 예정
– 장애인차별금지법 올 4월부터 시행…개발 전문인력 부족한 중소기업에 대안

 

올 4월부터 시각장애인이나 청각장애인들이 손쉽게 웹사이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의무화하는 ’장애인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이하 장차법)’이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중소기업들을 위한 ’웹 접근성 개선’ 토털 솔루션을 내놨다.

SK텔레콤은 6일 S/W솔루션 전문기업 인사이트랩과 웹접근성 개선 및 웹사이트 제작 관리 토털 솔루션인 ’레드빈13’의 서비스 제공 및 개발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SK텔레콤은 1분기 중 ’레드빈13’을 클라우드형 서비스로 개발, 중소기업들도 큰 비용 부담없이 월정액 형식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올 4월부터 장애인들을 위한 웹 접근성 지침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최대 3000만원까지 벌금이 부과된다”며 “전문 전산인력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일부 중소기업이나 인터넷 전자상거래 사이트들의 경우에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4월부터 ’장차법에 의한 웹접근성 준수 의무’가 국내 모든 법인에 시행되지만 아직 대부분의 중소기업 홈페이지와 인터넷 전자상거래 사이트들은 장애인들을 위한 표준 지원이 준비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또 중소기업들은 웹사이트 개편 비용 및 시간적 부담과 더불어 사이트 개편 후 웹접근성을 꾸준히 유지하기 위한 방안이 마땅치 않아 아직까지 대부분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레드빈13’은 단순히 웹사이트의 웹접근성을 점검하는 기존 제품들과 달리, 웹사이트 제작 단계부터 웹접근성 지침을 준수하면서 쉽고 빠르게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고, 웹 사이트 개편에 따르는 시간과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 웹사이트 디자인의 변경과 고객 서비스 기능 개발이 쉽고 확장도 용이한 것은 물론, 국내에서 처음으로 모바일웹 등 최신 트렌드에 대한 지원도 가능해 개별 기업 문화에 맞는 웹사이트 제작요구를 해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웹사이트 전체를 새로 만드는 개편이 아니라 기존 웹사이트에 웹접근성만을 개선하기 위해 홈페이지 수정 작업만을 진행하고자 하는 기업을 위해 개편 시간을 크게 단축시키는 ’레드빈13-WAI’도 동시 출시할 예정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