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착한 기변」 효과 기기변경 고객 3배 증가

– 최근 5일간 기기변경 고객 일 평균 29,400명으로 지난달 대비 약 3배 증가
– 번호이동•보조금 위주 경쟁 탈피, 기존 고객 우대 프로그램 효과 ‘톡톡’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은 신규가입자 모집금지 이후 5일간 오히려 기기변경 가입자가 약 3배 증가하는 등 기존 고객 우대 정책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의 기기변경 가입자는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 일 평균 9,900명이었지만, 지난 1월 31일부터 2월 4일까지 5일간 일 평균 29,400명으로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기기변경 가입자의 증가 이유에 대해 지난달 31일부터 시작한 장기고객 우대 프로그램 「착한 기변」 효과라고 분석했다. SK텔레콤은 기기변경 가입자 대부분이 「착한 기변」 프로그램을 이용해 장기고객 할인 혜택을 누리는 등 제도가 빠르게 정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당사 신규가입자 모집금지 기간에 맞춰 경쟁사가 보조금을 과다 지급하는 등 시장 과열 속에서도 기존 고객을 우대하는 정책이 성공하며, 기기변경 가입자가 증가하는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착한 기변」은 그 취지대로 우량 고객들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착한 기변 이용자의 멤버십 VIP/골드 고객의 비중은 33%로 제도 시행 전 27% 대비 6% 포인트 높아졌으며, 전체 해지율도 5% 이상 감소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신규가입자 모집금지 개시로 영업 차질을 걱정했던 SK텔레콤 대리점도 「착한 기변」 효과로 활기를 되찾고 있다. 일선 대리점에서는 프로그램 시행 이후 예상을 뛰어넘는 많은 내방 고객으로 「착한 기변」 전용 상담원을 배치하거나, 현수막•전단지를 자체 제작해 홍보를 강화하는 등 고객들의 호응에 분주히 대응했다.

SK텔레콤 고객센터에도 하루 1만 5천 건의 「착한 기변」 문의가 들어오고 있으며, 단순 상품 문의보다는 가능 대리점 안내 • 할인 방법 등 실제 프로그램 이용을 위한 상담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SK텔레콤은 번호이동•보조금 위주 경쟁에서 벗어나 장기 가입 고객에 혜택을 주는 「착한 기변」 프로그램이 도입 초기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내자,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빠르면 이달 중순 교체 단말 기종을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장동현 마케팅부문장은 “착한기변 초기 성과에서 번호이동 위주의 왜곡된 이동통신 유통시장을 고객 혜택 확대 기조로 변화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며, “더 많은 고객들이 착한 기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