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태국/사이판서도 자동로밍 제공

– 해외방문 011/017 고객 네 명 중 세 명 자동로밍 이용 가능해져
– 미국, 중국도 각각 80여 개 도시로 서비스 지역 확대

국내에서 유일하게 국제 자동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레콤은 한국인들이 즐겨 찾는 관광지인 방콕, 파타야, 코사멧 등 태국 중부지역과 사이판 전역에서도 국내에서 쓰던 단말기와 번호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자동로밍 서비스를 21일부터 개시한다.

2000년 9월 호주를 시작으로 미국, 일본, 중국, 캐나다, 뉴질랜드, 홍콩 등으로 CDMA 자동로밍 서비스 지역을 꾸준히 확대해온 SK텔레콤이 이번에 태국과 사이판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함에 따라 해외를 방문하는 011, 017 고객 네 명 중 세 명은 현지에서 자신의 단말기와 번호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작년 한 해 동안의 내국인 출국자 집계(출처: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SK텔레콤의 자동로밍 서비스 제공 지역인 중국(27%), 일본(20%), 미국(10%,사이판 포함), 태국(9%), 홍콩(3%), 캐나다(2%), 호주(2%), 뉴질랜드(1%), 괌(1%) 등의 방문자가 전체 출국자 방문국의 75%에 이르고 있다.

(괄호 안의 숫자는 전체 출국자 중 해당국가 방문자 비율)태국과 사이판에서 자동로밍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단말기가 현지 이동전화 회사의 전파를 수신할 수 있도록 휴대폰내의 메뉴 변경이 필요하며, SK텔레콤 자동로밍 고객센터나 인천공항 내 국제로밍센터, 리더스클럽 라운지에서 안내 받으면 본인이 간단하게 휴대폰을 조작할 수 있다.

현지에서의 전화이용 방법은 태국, 사이판 지역 내 통화는 지역번호와 전화번호를, 국제통화는 국제전화사업자 번호, 국가 및 지역번호, 전화번호 순으로 누르면 되고, 현지에서 로밍중인011, 017 가입자와 통화 때는 한국으로의 통화시와 동일한 방식으로 번호를 눌러야 한다.

이용요금은 태국의 경우 현지 통화시 1분당 496원(16바트, 1바트=31원), 한국으로 통화시 분당 1,705원(55바트), 수신시에도 현지 요금 496원과 국제전화요금759원이 함께 부과된다. 사이판의 경우 현지 통화는 분당 446원(0.37US$), 한국으로 통화시 분당 1,615원(1.34US$), 수신시에도 446원(0.37US$)과 국제전화 요금 172원이 별도 부과된다.

SK 텔레콤은 이외에도 미국, 중국 각각 50개 도시에서 80여개 도시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였고, 올해 하반기 중 대만, 브라질, 멕시코, 페루까지 CDMA자동로밍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며, 중국, 일본 등에서는 음성 뿐만 아니라 데이터 로밍까지 추진하고 있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아우르는 CDMA벨트 구축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SK텔레콤은 CDMA 자동로밍 외에도 외국 통신사업자와의 협정을 통해 현지의 이동전화에 가입해 해외로 가는 고객에게 빌려주는 ’임대로밍’ 서비스를 전세계 134개 국가를 대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GSM 방식의 단말기를 사용하는 외국인 방문객을 위해 전세계 50여개 GSM 사업자와 제휴를 맺고 단말기는 바꿔야 하지만 SIM(Subscriber Identification Module)카드를 이용해 번호는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반자동로밍’도 제공하고 있다.자동로밍 서비스 지역 확대와 점점 늘어나고 있는 국제로밍 수요에 맞춰 SK텔레콤은 인천국제공항 1층과 3층에 국제로밍센터를 설치, 로밍 관련 안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소수의 자동로밍이 불가한 단말기 소지 고객과 일본 방문 고객에게 단말기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