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SARS 퇴치 활동에 동참

SK 텔레콤은 5월 17일 차이나 유니콤(사장 王建宙)과 공동으로, 중국 위생부 및 북경시의 SARS 퇴치 제1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료 종사자들에게 200만 위안(한화 약 2억9천 만원)에 달하는 500대의 휴대폰과 선불요금 전화번호 카드를 기증한다고 밝혔다.

특히 “5·17 세계 통신일”을 앞두고 양국의 통신 사업자가 공동으로 SARS 의료진들에게 사랑을 전하는 이번 활동은 현장에서 활동하는 의료진들간의 신속한 진료 정보 교환 및 격리된 환자와 가족 간의 연락을 통한 심적인 안정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조속한 SARS 퇴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SK 텔레콤이 기증한 휴대폰(SKY IM-5000)은 차이나 유니콤의 포토메일 서비스/카메라 포토 기능/그래픽 전송 등이 가능한 CDMA 1X 컬러폰이며, 차이나 유니콤이 기증한 선불요금 전화번호 카드에는 500 위안(한화 약 7만 2천 5백원, 약 800분 통화 가능)의 통신 요금이 내재되어 있다.

중국 위생부의 관계자는 “이번 기증은 첨단 통신 수단으로 통합적 지휘를 가능하게 해 SARS 질병 예방에 중요한 역할이 됐다.”고 언급하면서, 양 사 공동 기증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하였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표문수 사장은 “이번 휴대폰 지원이 현장에서의 신속한 정보전달 등 SARS 질병 대응에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조속한 시일 내에 SARS를 퇴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SK 텔레콤은 중국 국내 주요 통신 사업자인 차이나 유니콤과의 공동명의 지원을 해 일반 중국 언론과 국민에게 우호적인 기업으로 이미지를 심을 수 있게 됐으며, 또한 단말기 지원을 통한 CDMA 1X의 각종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