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무선인터넷 기술 GSM 시장 첫 진출

– 태국 TA Orange社에 1단계 630만불 규모 네이트 플랫폼 공급
– 2005년까지 총 계약 규모 약 2천만불 예상
– 향후 유럽을 비롯한 GSM 시장 진출의 교두보 확보

SK텔레콤의 무선인터넷 기술이 GSM 시장에도 진출한다.

SK텔레콤은 8일 오후 2시 30분 SK텔레콤 본사에서 태국 GSM 이동통신업체인 TA Orange社(사장 Supachai Chearavanont, 수파차이 체르바노트)에 네이트 포탈플랫폼, 네이트 서비스솔루션, 컨텐츠 등을 포괄하는 무선인터넷 플랫폼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1단계로 6백 30만불 규모를 공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1단계 계약은 네이트 인프라 구축 사업을 중점으로 진행되며, 이후에는 구축된 인프라 위에 SK텔레콤이 국내에 제공하고 있는 네이트 서비스의 대부분을 도입하게 되어 총 계약 규모는 2천만불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TA Orange社는 플랫폼의 설계, 구축, 유지, 시스템 통합 및 테스트 등의 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제공받아 최첨단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되었고 내년 부터는 Network게임, LBS, VOD, M-Commerce 등의 최첨단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과 관련 SK텔레콤 김신배 사장은 “현재 태국 이동통신 시장의 무선인터넷 사용률은 10% 미만이지만, 최근 이동전화 보급율이 33%에 이르는 등 성장기에 접어든 상태이므로 향후 데이터 시장의 잠재력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며, “무선인터넷 관련한 마케팅 컨설팅과 더불어 싸이월드와 같은 유무선 연계 서비스 사업의 공동 운영 등을 통해 양사가 윈윈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찾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계약은 CDMA기반의 무선인터넷 기술이 GSM시장에 진출한 첫번째 사례로서 세계 이동통신의 80% 이상을 구성하고 있는 GSM 시장으로의 진출을 모색해 나갈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SK텔레콤은 2002년부터 이스라엘 펠레폰社(1천만불 규모)와 대만의 APBW社(3천만불 규모)에 네이트 플랫폼을 공급하는 등 우수한 무선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해외 시장 진출에 힘써 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