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특수교육 보조원’ 사업 지원

– 12일 성동구청서 `특수교육 보조원 사업단`발대식 가져
– 18일부터 성동·광진구 내 10개 초등학교 특수학급에 파견

SK텔레콤이 장애로 인해 정상적인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초등학생들을 학교생활에 적응하도록 도와주는 ’특수교육 보조원 파견사업’을 지원한다.

성동자활후견기관(관장 이강서)이 주관하고 SK텔레콤, 성동구(구청장 고재득),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후원하는 ’특수교육 보조원 파견사업단’ 발대식이 12일 성동구청에서 열렸다.

지난 2월 선발되어 단계별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한 특수 교육 보조원 10명은 발대식을 갖고 오는 18일부터 우선 성동·광진구 지역 10개 초등학교의 특수학급에 파견되어 올해 말까지 활동하게 된다.

특수교육 보조원 교육 및 파견사업은 특수교육이 요구되는 학생들의 정상적인 사회적응 능력발달을 위해 초등학교에 재학하는 장애아동의 학교생활과 학습활동을 보조하여 사회적응 능력의 향상을 꾀하고 통합교육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시작된 사업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사회복지 관련 자격증 소지자와 보육교사 뿐만 아니라, 저소득 실직여성가장들도 특수교육 보조원으로 선발해 장애아동의 수업보조, 현장학습 지원, 급식보조, 방과 후 프로그램 등을 보조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올해 말 이 사업에 대해 평가하는 자리를 갖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는 서울 전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