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컬러링 수출 1천만불 돌파

– 인도네시아 Telkomsel社에 150만불 수출 계약 체결로
– 이동통신업체 해외진출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 매김
– 우수한 기술력 보유한 중소기업과의 동반 해외진출 효과

인기 해외 수출 상품으로 자리잡은 SK텔레콤의 컬러링 서비스가 수출 1천만불 시대를 열었다.

SK텔레콤이 27일 인도네시아 1위 이통업체인 Telkomsel社와 150만불 가량의 컬러링 수출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SK텔레콤의 컬러링 해외 수출액이 1천만불을 돌파하게 됐다.

작년 4월 베트남의 S-Telecom社에 처음으로 170만불 가량의 컬러링 시스템을 수출한 SK텔레콤은, 같은 해 6월 싱가폴의 Mobile-1社와 SingTel社에 300만불의 컬러링을 공급하는 등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꾸준한 시장 확대에 힘써 왔다.

특히, 작년 12월 150만불의 컬러링 공급 계약을 맺었던 필리핀의 Smart社는 자국에서의 폭발적 인기에 힘입어 불과 3개월만인 올해 3월 300만불의 계약을 추가로 체결하기도 했다.

SK텔레콤 글로벌사업본부장 홍성철 상무는 “이번 컬러링 수출 천만불 돌파는 컬러링 시스템 수출이 네트워크 컨설팅이나 무선인터넷 플랫폼 공급 등과 같이 이동통신업체의 해외 진출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반증이어서 그 의미가 깊다.”며, “SK텔레콤은 무선인터넷 플랫폼이나 컬러링 시스템 수출 등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과 동반으로 해외에 진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해외 시장 개척과 국내 산업 활성화라는 모범적인 협력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향후 메시지콜과 같이 국내에서 검증된 부가서비스들을 중심으로 수출 상품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동남아를 넘어 미주, 중남미, 중동 지역 등으로도 활발한 수주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