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휴대폰 백신 다운로드 서비스

– 휴대폰 바이러스 백신 세계최초 개발 이어 다운로드 서비스 개시
– WIPI 기반의 모든 파일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감염 진단 및 치료

SK텔레콤은 18일부터 휴대폰용 안티 바이러스 백신인 『V3Mobile』의 다운로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이미 지난 6월 안랩유비웨어, 안철수연구소와 함께 세계최초로 WIPI 휴대폰용 바이러스 백신을 개발한 데 이어 사용자가 무선인터넷 상에서 백신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아 휴대폰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상용화 서비스가 개시된 것이다.

이번에 출시된 『V3Mobile』은 ▲ WIPI 기반의 모든 파일을 대상으로 바이러스를 진단하고 치료하는 ’수동검사’, ▲ 현재 실행되는 파일의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한 ’실시간 검사’, ▲ 백신 엔진의 상태를 항상 최신으로 유지해 주는 ’엔진 업데이트’ 등의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휴대폰 바이러스의 확산 여부에 따라 향후에는 사용자가 무선인터넷 상에서 바이러스로 의심되는 파일의 분석을 직접 요청할 수 있는 바이러스 신고센터가 운영되고, 백신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한 휴대폰도 출시될 전망이다.

한편 SK텔레콤 Portal사업본부 안승윤 상무는 이번 『V3Mobile』 백신의 상용화에 대해 “무선망 개방 및 표준 단말 플랫폼 도입 환경에서도 SK텔레콤은 안전하고 지속적인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와 같은 무선인터넷 보안 기술 분야에서의 세계적 기술력 확보는 국가경쟁력 제고에도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V3Mobile』서비스는 팬택앤큐리텔의 ’S4’, 모토로라의 ’MS300’ 등의 WIPI 휴대폰에서 [NATE 접속 > ⓜ > 생활 > Mobile백신] 메뉴를 통해 정보이용료 부과 없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향후 출시되는 모든 WIPI단말기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