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NATE 축구게임 인기 몰이

– `ENG슈퍼사커`, `VIVA축구2002` 등 새 축구게임 출시 잇따라
– 월드컵에 대한 관심 업고 축구게임 다운로드 수 큰 폭 증가

“월드컵 열풍, 휴대전화 안으로 들어오다!”

월드컵을 5개월 여 앞두고 축구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월드컵 열풍이 무선인터넷에서도 불고 있다.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은 유무선 통합포탈 NATE에서 제공하고 있는 ‘ENG슈퍼싸커’와 ‘VIVA축구2001’를 비롯한 축구게임의 다운로드 수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축구게임의 다운로드 수가 12월 10일에 이미 1만 건을 넘어 11월 한달간 1만6천 여 건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 두 배 정도 빠른 증가세를 보이며 축구에 대한 열기를 반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일 서비스를 시작한 ‘VIVA축구2002’는 4일만에 다운로드 수가 3천 3백 여 건을, 1일부터 제공된 ‘ENG슈퍼싸커’는 열흘만에 3천 4백 여건을 기록하는 등 서비스 초기부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VIVA축구2002’는 월드컵을 모델로 6개국 중에서 한 국가를 선택해, 6강, 준결승, 결승 순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ENG슈퍼싸커’는 프로축구 ‘K-리그’ 10개 팀 중 한 팀으로 리그전을 펼쳐 우승을 할 경우 컨페더레이션컵과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이 두 가지 게임은 NATE에 접속, 이동전화에 저장해 놓고 단말기 버튼만으로 패스, 태클, 드리볼, 슈팅, 드로우인 등의 다양한 축구기술을 구사할 수 있으며, 실감나는 그래픽과 사운드를 채용한 GVM(Game Virtual Machine)용 게임으로 실제 축구경기와 유사하게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NATE에서는 ‘뻔뻔축구’와 ‘전투축구’를 각각 올해 9월과 10월부터 제공해오고 있으며, 내년 1월에는 더욱 세련된 그래픽과 사실성을 갖춘 축구게임 2종을 추가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무선인터넷상품기획본부장 홍성철(洪性徹) 상무는 “모바일 상에서 축구를 구현해내기가 기술적으로 쉽지 않지만 최근 게임개발 업체들이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현실감 있는 축구게임들을 속속 개발해 내고 있다”며 앞으로 축구를 소재로 한 모바일게임의 인기가 큰 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동전화로 축구게임을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NATE에 접속해
‘2.게임/엔터테인먼트 -> 3.마법사게임I -> 3.Sports게임 -> 4.축구’ 순으로 선택하면 되고, 정보이용료는 다운로드 건당 500~1,500원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