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장애청소년 인터넷 서바이벌 대회’ 개최

– 시각, 청각, 지체장애, 정신지체우 등 5개팀 10명 참가
– 4박 5일간 총 100시간의 치열한 생존 경쟁
– 티켓 예매하기, 사이버 동물 키우기, 미니 게임대회 등 다양한 과제 해결

“인터넷을 이용한 100시간의 생존 경쟁”

시각, 청각, 지체장애, 정신지체우들의 100시간의 치열한 서바이벌 전쟁이 시작된다.

SK텔레콤(사장 表文洙)은 장애 청소년들의 인터넷 활용을 통한 장애극복에 대한 도전정신과 패기함양을 위해 10월29일(월) 부터 11월2일(금) 까지 휴먼 터치 빌(역삼)에서 『2001 SK텔레콤 장애청소년 인터넷 서바이벌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장애청소년에게 필요한 정보화 능력 함양 및 활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1,2차 예선을 거친 5개팀 10명이 참가, 4박 5일, 총 100시간 동안 인터넷만을 이용해 생활하게 된다.

참가자들은 배정된 방에 입소하여 100만원 한도의 신용카드와 인터넷 만으로 100시간동안 의,식,주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또한 대회 기간동안 ‘티켓예매하기’, ‘사이버팻 키우기’, ‘나만의 뮤직앨범 만들기’, ‘과일바구니 배달하기’, ‘친구사귀기 채팅’, ‘사연보내기’ 등 모두 10개의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참가자들은 대회 기간동안 부여된 과제별 점수는 물론 성실성과 계획성, 사회성, 경제성 등 사회생활을 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항목에 대한 평가를 받게 되며, 수상자에게는 장학금과 노트북. PDA 등 상금과 함께 다양한 부상이 지급된다.

특히 이번행사에는 참가 장애인청소년의 가족, 친구는 물론 일반 네티즌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 서바이벌 대회 전 과정을 넷츠고를 통해 인터넷으로 중계할 예정이며, 채팅방을 통해 누구나 장애우들과 친구가 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한편 SK텔레콤의 표문수 사장은 “모든 사회 구성원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가치를 창조하는, 소외와 장애가 없는 열린 정보화 세상이야말로 SK텔레콤이 그리는 이상적인 세상’이라고 밝히고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장애청소년 정보화 사업 등 정보화 소외계층을 위한 정보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