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중국CDMA 기술의 ‘바로미터’ 북경 PT/Wireless & Networks Comm에서 CDMA2000망 이용 첨단 서비스 선보여

– CDMA 도입 앞둔 중국에 안정적인 서비스 기술 직접 시연
– 화상전화와, VOD, MOD, m-Commerce 등 각종 무선인터넷 소개
– 무선인터넷, m-Commerce 관련 세미나 주최 등 활발한 활동

연말CDMA 도입을 앞둔 중국 대륙의 중심부에서 SK텔레콤이 CDMA2000을 이용한 화상전화와 각종 무선인터넷 서비스 등 첨단 통신기술을 선보인다.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은 북경에서 23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PT/Wireless & Networks Comm China 2001’(이하 PT/Wireless & Networks 2001’)전시회에 참가, 현장에 직접 CDMA2000 네트웍을 구축하고 첨단 무선통신 서비스를 시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PT/Wireless & Networks 2001’에는 중국 주요 통신업체가 주관하고 정부가 후원하는 중국 본토에서 열리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정보통신 행사로서 중국 진출을 도모하고 있는 20여 개국 400여 개 업체가 참여한다.

SK텔레콤은 전시장 내 8개 홀 중 중앙에 위치한 Hall 1A에 74평의 부스(Booth)를 마련하고, 관람객이 직접 시연해 볼 수 있는 화상전화 시스템을 설치했으며 ‘멀티미디어’, ‘엔터테인먼트’, ‘m-Commerce’ 등 3개 주제로 나뉘어 각종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전시한다.

또한, SK텔레콤은 전시 참여 이외에도 CDMA 기반 무선인터넷 기술의 우수성을 중국 정보통신 관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한 활동들에 활발히 참여할 예정이다.

24일에는 ‘m-Commerce Platform Planning’을 주제로 SK텔레콤 최준원(崔峻原) 연구원이, 25일에는 유현오(兪賢午) 무선인터넷전략본부장(상무)과 정기중(鄭基中) 연구원이 각각 ‘지역기반 서비스’와 ‘한국의 무선인터넷 현황과 전망’에 대해 중국과 해외 업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세미나를 연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서 최근 중국 통신시장의 이슈인 CDMA 2000 및 무선인터넷 서비스에 초점을 맞춰 ‘WITH(Wireless Internet Telecom-munication for Huma) SK Telecom’이라는 주제로 중국 이동통신업계에 기존 음성통화 중심인 이동전화 네트웍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솔루션들을 제시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지난 13일 중국 내에서는 최초로 상해에서 차이나유니콤과 공동으로 CDMA2000 1x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데 이어 이번 전시회에서도 이동통신 서비스의 차세대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세계 일류 종합정보통신사업자로서의 기업 이미지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SK텔레콤 표문수 사장은 “이번 전시회가 SK텔레콤이 한국을 대표하는 정보통신회사로서 그간의 축적된 기술력과 경험을 중국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 라고 밝히고 “앞으로 확실한 비즈니스 모델 제시를 통해 중국시장에서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SK텔레콤은 행사기간 중 ‘PT/Wireless & Networks 2001’ 임시 홈페이지(www.sktelecom.com/china2001)를 통해 전시회 기간 중 SK텔레콤 주요활동과 행사 관련 사진자료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