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과 6개 제휴사, ‘모네타카드’ 발급

– 삼성/LG/외환카드,하나/한미은행 등 5개 금융사 및 SK㈜와 제휴
– 신용카드, 전자화폐, SK텔레콤 멤버쉽, OK캐시백, 교통카드 기능
– 카드 결제시 0.8~0.9%, OK캐시백 결제시 2~3%포인트 추가 적립

SK텔레콤(사장 表文洙//www.sktelecom.com)이 국내 금융 5개사와 SK㈜의 OK 캐쉬백과의 제휴를 통해 통신과 금융기능을 결합한 다기능의 ‘모네타카드’를 발급한다고 밝혔다.

모네타카드는 IC칩과 마그네틱 방식 겸용으로 제작해 6개 제휴사가 제공하는 신용카드, 전자화폐(Visa Cash), OK캐시백, 교통카드 기능에 SK텔레콤의 멤버십카드(TTL, 리더스클럽) 기능 등을 한 장의 카드로 제공할 수 있으며, 향후 필요 기능을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모네타카드는 높은 포인트 적립율를 자랑하는데, 고객이 카드로 결제할 경우는 카드 사용액의 0.8~0.9%가 포인트로 적립되며, OK캐시백 가맹점에서 결제할 경우 2~3%의 추가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즉, 고객은 작게는 0.8%에서 많게는 3.9%까지 포인트를 적립함으로써 기존 카드사가 제공하는 포인트의 2~3배에 해당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포인트를 제공받게 된다.

또한 모네타카드는 각 금융사, SK텔레콤의 멤버쉽, OK캐시백 등 제휴사의 대고객 혜택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데, 고객의 신용카드사 선택에 따라 리볼링, 놀이공원 무료입장, 백화점 무이자할부는 물론 SK텔레콤과 캐시백의 다양한 혜택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IC카드 보급 확대를 위해 SK텔레콤은 올 연말부터 VISA 등과 함께 SK텔레콤 멤버십 및 OK 캐시백 가맹점을 대상으로 IC카드 리더기를 보급에 나설 계획인데, 이는 국내 IC카드 리더기 보급에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의 모네타카드 출시로 연말 서비스 예정인 카드삽입형 단말기를 통한 모바일 결제가 현실화되고, 현재 서비스 중인 각종 모바일 예매와 구매 등이 보다 활성화될 뿐만 아니라 현재 구축중인 모바일 쇼핑사이트에서의 상품 구매가 가능해져 본격적인 m-Commerce시대를 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모네타카드 기능 강화를 위해 현 기능 외 증권, 뱅킹, 의료, ID카드 기능까지 한 카드로 구현할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모네타 칩을 내장한 휴대폰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SK텔레콤 고객들은 휴대폰만으로도 다양한 기능과 혜택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제휴사들은 국내최대의 가입자를 보유한 SK텔레콤의 영업망과 고객 멤버십을 통한 신규회원 창출이 가능하며, IC카드의 장점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시장에서의 위상강화가 예상된다.

모네타카드는 011가입자가 아니어도 발급이 가능하며, SK텔레콤 멤버십을 제외한 모든 혜택이 제공된다. 2종류인 모네타카드의 연회비는 실버카드가 5천원, 골드카드가 1만원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