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베트남 CDMA 이동통신 사업 최종승인 획득

– 베트남, SLD텔레콤(註1)에 사업허가권 공식 전달
– 내년 상반기 내 CDMA 이동전화 서비스 개시 예정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과 LG전자(부회장 具滋洪)가 대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SLD텔레콤(대표: 崔孝鎭)은 베트남 정부로부터 베트남 제2이동통신 사업자인 SPT(Saigon Post & Telecommunication Services Corp.)와의 CDMA 이동전화 사업 최종승인을 받고 사업허가권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베트남 현지 시각으로 18일 오후 4시 SK텔레콤 해외사업본부장 최효진(崔孝鎭) 상무는 SLD텔레콤 대표 자격으로 베트남 쩐수엔자(Tran Xuan Gin) 기획투자부(MPI:Ministry of Planning&Investment) 장관으로부터 CDMA 이동통신 사업허가권을 전달 받았다.

이번 최종 승인은 쩐득르엉(Tran Duc Luong) 베트남 국가주석이 23일 방한했을 때 구두상으로 사업권 허가를 약속한 데 따른 공식적인 절차였다.

이에 따라 지난해 97년 8월 SK텔레콤이 SPT사와 베트남에서의 CDMA 이동통신서비스 제공을 위한 의향서(MOU)를 체결한 첫 접촉 이후 이후 4년 여 만에 모든 공식절차를 끝내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투자승인에 따라 SLD텔레콤은 현금출자와 더불어 CDMA 기술 및 노하우 등을 제공하고, SPT는 베트남 전국 CDMA 이동통신 사업권과 800Mhz대의 양방향 주파수대역 12Mhz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향후 15년간 베트남에서 CDMA 이동전화 전국 서비스를 하게 된다.

SK텔레콤이 CDMA 이동전화 서비스 운영, LG전자가 주요 시스템 공급을 담당하게 되며 내년 초까지 호치민과 하노이를 중심으로 베트남의 주요 도시에 서비스망을 구축하고 상반기 중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풍부한 이동통신 사업경험과 CDMA 2000-1X의 기술적 우위를 기반으로, 베트남 이동전화 시장에서 단기적으로는 시장 점유율의 40% 이상을 달성하고 중장기적으로는 IMT-2000등 첨단 통신분야에도 진출하여 제1사업자에 버금가는 통신사업자로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SLD텔레콤, SPT 관계자와 베트남 우정총국(DGPT : Depart -ment of General Post & Telecom) 각료는 18일 저녁 자리를 같이 해 사업허가서 교부를 축하하고 CDMA의 조속한 서비스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20일에는 SLD텔레콤의 사업근거지인 호치민에서 호치민인민위원회 관료들과 축하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註1) 지난해 4월 SK텔레콤, LG전자, 동아일렉콤(회장 李健洙) 3사가 싱가폴에 합작설립한 SLD텔레콤은 자본금 US $ 87,690,000에 SK텔레콤이 53.8%, LG전자44%, 동아일렉콤2.2%를 출자하여 설립한 합작회사로 SPT와의 BCC에 투자하는 금액은 장비와 기술이전, 운용자금 등을 합쳐 약 2억2천만불 정도이며 향후 15년간 서비스를 통해 얻은 수익을 배분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