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장애인용 전자도서관 구축지원

–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정보격차협의회에 7억원 지원
– 인터넷기반으로 유용한 정보를 빠르면 11월부터 제공 예정

사진설명: SK텔레콤의 표문수(表文洙) 사장(右)이 한국장애인정보격차협의회 남혜운(南惠云) 사무총장(左)에게 장애인전자도서관 구축 지원금(7억원 전액)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

소외 계층에 대한 정보화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는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구현되는 장애인을 위한 전자 도서관 구축사업에 지원한다.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은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정보격차협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장애인 전용 인터넷 전자 도서관 구축」사업에 7억원을 지원하기로 하고 표문수 사장과 한국장애인정보격차협의회 남혜운(南惠云)사무총장註1)이 참석한 가운데 9일 SK텔레콤 본사에서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지원하는 전자 도서관은 국내 최초로 구축되는 장애인을 위한 전문 인터넷 전자 도서관(www.opendigital.or.kr)으로서 장애인의 도서관 이용시 겪게 되는 이동상의 불편함과 편의시설 부족 등의 문제를 인터넷 기술을 이용해 해결함으로써 장애인 정보 격차(Digital Divide)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 도서관은 시각 장애인도 이용할 수 있도록 음성인식 기능, 스크린 음성 리더(reader)기능은 물론 멀티미디어 자료의 자막 처리 기능, 장애인용 특수 입력기 호환 기능 등을 활용하여 개발될 예정이어서 인터넷 활용이 가능한 약 13만명의 장애인이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정보격차에 대한 학술 자료와 정책 연구 자료를 갖추는 등 인터넷상의 네트워크 구성을 통해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민간 활동이 활성화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빠르면 올 11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전달식에서 SK텔레콤 표문수 사장은 “이번에 구축되는 전자 도서관을 통해 장애인들에게 ‘정보의 바다에는 장애가 없다’는 확신을 심어주고 싶다.”고 말하고, “SK텔레콤은 지속적으로 장애인을 비롯한 소외계층의 정보화 촉진을 위한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98년부터 소외계층 특히 장애 청소년과 소년소년 가장을 대상으로 장애청소년 정보검색대회, 특수학교 정보화 지원, 소년소녀 가장에 PC 및 주변기기 지원,결식아동 급식 지원,정보화 무료 순회교육 등 다양한 「SK텔레콤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벌이고 있다. <끝>

註1) 남혜운 사무총장(37세)은 선천성 망막색소변성증으로 인한 1급 시각장애인임. 남혜운 사무총장은 소프트웨어 개발 벤처 기업의 대표이사로서 시각장애인용 컴퓨터 소프트웨어인 ‘소리눈 2000’, ‘굿 아이’라는 음성인식 합성프로그램을 개발해 제2건국위원회로부터 신지식인 대통령상을 수상(`00.12)한 바 있음.
사법고시 1차 시험에 합격한 서울대 법대 2학년 재학 중(`86년) 본인의 증상에 대해서 알게 되었으며, 본인의 시각 장애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장애인을 위해 일하기로 결심하였으며, 사단법인 정보장애해소연구원을 설립(`00년)하고, 올 2월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정보격차협의회를 설립함.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