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CGV 와 국내최초 모바일 티켓리스 서비스 개시

– 휴대폰으로 영화 예약에서 입장까지, 좌석은 문자메시지 받고 찾아가
– 예매후 극장에서 영화표로 교환해야 하는 번거로움 사라져, 반응 좋으면 CGV 체인으로 확대 예정

SK텔레콤이 CJ CGV(대표 박동호, www.cgv.co.kr)와 공동으로 국내 최초의 모바일 티켓리스 서비스인 ’모네타 m-Ticket’ 사업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모네타 m-티켓 서비스는 모네타 칩을 발급받은 SK텔레콤 가입자면 누구나 휴대전화만 가지고 영화 예매에서 영화관 입장까지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것으로, SK텔레콤은 지난 8일 오픈한 멀티플렉스 영화관 ’CGV 용산11’부터이 서비스를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모네타 m-티켓 사용을 원하는 고객은 무선인터넷인 네이트의 티켓박스 메뉴와 포탈사이트인 네이트 닷컴의 티켓박스 사이트 또는 CGV 예매사이트에서 영화를 예매한 후 영화관 입구에 설치된 티켓리스 전용 리더기에 휴대전화를 갖다 대면 RF(Radio Frequency; 주파수 방식)방식으로 입장이 가능하다.

이렇게 입장한 고객은 본인의 휴대폰으로 좌석 정보에 대한 문자 메시지(SMS)가 도착하게 되고 고객은 이를 보고 좌석을 찾아가면 된다. 티켓리스 전용 리더기에는 모네타 칩이 내장된 단말기 뿐 아니라 SK텔레콤 멤버쉽카드와 CGV VIP 멤버쉽 카드도 이용할 수 있으며, 모네타 m-티켓 고객들은 모네타폰의 칩에 SK텔레콤 멤버쉽과 CGV VIP 멤버쉽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어 멤버쉽 카드를 구지 소지하지 않아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차진석 SK텔레콤 모네타 사업본부장은 “오프라인이 아닌 유무선 인터넷을 통한 예매율이 증가하는 가운데 모네타 m-티켓 서비스는 예매후 극장에서 표로 교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진 만큼 젊은 영화 관객층의 많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면서 “양사는 이번 모바일 티켓리스 서비스의 반응이 좋을 경우, 향후 다른 CGV 영화관 체인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용산CGV 내에 ’네이트체험관’을 오픈하고 준(JUNE)을 통한 영화컨텐츠 시연, MMS(멀티미디어 메시징 서비스) 인화 서비스, 유무선 연동 게임 시연 등 영화관을 찾는 SK텔레콤 고객을 대상으로 편의증진에 나설 계획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