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첨단 ICT로 시공간 뛰어넘는 「찾아가는 야구장」 개장

– 어린이 환자 위한 「찾아가는 야구장」 인하대병원서 첫 선
– 360도 카메라 · 가상현실기기 · 미디어 생중계 기술 총동원해 실감나는 야구관람 체험 제공
– 공간과 시간 제약을 뛰어넘는 5G시대 일상 제시…향후 5G와 연결해 더욱 생생한 체험 가능

# SK와이번스 대 롯데 자이언츠 시즌 9차전 경기가 열린 16일. 인천 인하대병원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가 열렸다. 병원 로비에 모인 어린이 환자들은 가상현실기기를 쓰고, 야구장에서 전해지는 생중계 영상을 관람했다. 로비는 마치 야구장처럼 ‘파이팅’ 소리로 가득 찼다.

 

어린이들은 마우스를 이리저리 옮겨 1루 응원석에서, 포수 뒷편에서, 전광판 옆으로 시야를 바꿨다. 안타, 삼진이 나올 때마다 어린이들의 환성과 탄성이 오갔다.

 

야구장과 병원의 거리는 불과 7km. 짧은 거리도 가기 어려운 아이들에게 「찾아가는 야구장」은 소중한 선물이 됐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병상에 있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프로야구 경기장을 병원으로 옮겨왔다. 첨단ICT 기기, 미디어 생중계 기술을 통해서다.

SK텔레콤은 16일 인천시 중구에 위치한 인하대병원 로비에 「찾아가는 야구장」을 마련하고, 어린이 환자 30여명을 초청해 실감나는 야구 관람 체험을 제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찾아가는 야구장」은 거동이 불편해 야구장에 방문하기 어려운 어린이들을 위해 기획됐다. SK텔레콤은 인천 ‘SK행복드림구장’의 1루 응원석, 포수 뒷편, 외야석에 360도 카메라 총 3대를 설치했다. 카메라가 찍은 영상은 인하대병원에 마련한 대형TV 4대와 가상현실기기(Head Mount Display) 3대를 통해 생중계됐다. 중계에는 SK텔레콤 360도 실시간 생중계 기술이 활용됐다.

어린이들은 경기 생중계 외에 ▲SK감독과 선수단이 전하는 쾌유 메시지 ▲선수 훈련 모습 ▲경기장 투어 등 사전에 녹화된 영상을 가상현실기기 5대를 통해 시청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인하대병원에 VR야구 게임을 설치해 무료로 개방하고, 마술 · 풍선공연, SK치어리더 초청 응원전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다. SK와이번스는 경기 중 야구장에 설치된 초대형 스크린(빅보드)를 통해 인하대병원 소아병동을 생중계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야구장」이 5G 등 첨단 ICT가 일상을 어떻게 풍요롭게 할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실사례라고 설명했다. 5G시대에는 공간과 시간을 뛰어넘는 다양한 서비스가 등장할 전망이다. 「찾아가는 야구장」은 추후 5G및 오감 전달 기술과 연계해 더욱 생생한 야구 현장 분위기를 어린이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시즌 「찾아가는 야구장」을 2~3회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외출이 어려운 난치병 환자의 집도 방문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야구장」처럼 첨단 ICT가 사회를 이롭게 만드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강원소방본부에 재난 현장용 드론·바디캠을 제공했고, 지난 달에는 대구지방경찰청과 수색용 드론, 생중계 시스템 등을 제공키로 협약을 맺기도 했다.

SK텔레콤 김희섭 PR1실장은 “ICT의 산업, 경제적 효과 못지 않게 사회를 따뜻하게 하는 ICT의 역할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찾아가는 야구장」을 통해 꿈과 행복을 키워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