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통신장비 기술인증’ 나선다

– CDMA 2000 1X 및 EV-DO, 네이트 플랫폼기반 ‘테스트베드(Testbed)’구축
– 실제환경 테스트 통과한 국내외 장비업체에 기술인증 제공
– 삼성전자, 시스코, 타호네트웍스社의 ‘PDSN’장비 첫 인증시험 실시키로

 

SK텔레콤이 국내외 통신장비업체들을 상대로 기술인증 사업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실제 이동통신망과 동일 환경의 시험망을 제공해, 국내외 통신장비업체들의 차세대 서비스 개발을 촉진하고, CDMA 네트워크 장비에 대한 기술 인증을 제공하는 ‘테스트베드(Testbed)’사업을 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내최초로 시도되는 통신장비 ‘테스트베드(Testbed)’ 사업은 국내외 네트워크 장비업체의 시험환경 제약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안정된 성능과 완성도에 대한 SK텔레콤의 인증을 제공하는 효과가 전망된다.

SK텔레콤은 이 ‘테스트베드(Testbed)’사업 개시와 더불어 11일 분당 네트워크연구원에서 네트워크 연구원장 이명성(李明成)상무와 타호네트웍스(TAHOE Networks) 아서 린(Arthur Lin)사장,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김필영(金弼泳) 상무, 시스코시스템즈(Cisco Systems) 모바일와이어리스그룹 주기현(朱基賢)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총 45만불 규모의 테스트베드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SK텔레콤이 3사가 각각 개발한 ‘PDSN(Packet Data Service Node)’장비에 대해 인증시험을 실시하는 내용이며, 시험을 통과한 장비에 대해서는 SK텔레콤이 발행하는 ‘인증서’ 및 ‘인증 로고’를 부착할 수 있다.

이번에 기술인증을 받는 ‘PDSN’ 장비는 무선인터넷 패킷처리 핵심장비로서 기존의 PDSN 장비 대비 최대 100배 증가된 용량과 장애발생 시 자동 절체 기능이 추가돼 있으며, 새로운 부가서비스 기능까지 보유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의 장비에 대한 성능 및 기술요구 사항이 개발 초기부터 반영돼 있어 서비스 사업자에 적합한(Carrier Class급) PDSN이라고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 테스트베드 사업을 위해 올해 분당 네트워크 연구원에 CDMA 20001X 및 EV-DO Network 와 무선인터넷NATE 플랫폼 등을 기반으로 상용망과 동일한 환경의 네트워크를 구축한 바 있다. 이 테스트베드를 활용해 SK텔레콤은 추가로 다른 PDSN장비개발업체와도 계약을 추진 중에 있으며 CDMA 장비뿐만 아니라 WCDMA장비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네트워크 연구원장 이명성(李明成)상무는 “SK텔레콤의 테스트베드사업은 그 동안 국가적인 과제로 인식되어진 IT 테스트베드 사업의 시작”이라면서, “이는 국내의 우수한 기술자체에 의한 국내외로부터의 경제적 수익창출이라는 데 의미가 있으며, 향후 서비스 사업자와 장비업체가 서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용어 설명 : PDSN (Packet Data Service Node) – CDMA2000 1X이상의 네트워크에서 Packet Data를 처리해 주고 Radio Network과 Data Network간의 Interface를 처리해 주는 기능과 직접 TCP/IP 기반의 Internet 으로 접속이 가능하게 하는 장비.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