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결식아동에 급식지원과 정보화 교육

– 결식아동을 위한 『2001 SK텔레콤 사랑의 교실』개최
– 30일부터 2주간 전국 130개 초등학교 5,000명 대상으로

소외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는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은 여름방학을 맞아 결식아동들을 위한 급식지원과 정보화 교육에 나섰다.

SK텔레콤은 30일부터 8월 14일까지 2주에 걸쳐 전국 130개 초등학교 전산실에서 결식아동 5천명을 대상으로 『2001 SK텔레콤 사랑의 교실』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사랑의 교실은 결식아동에게 방학 중 가장 시급한 문제인 급식지원과 함께 정보화 교육을 병행함으로써 학생들이 보람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데 초점을 맞추어 진행된다.

정보화 교육은 컴퓨터 기본이론, 인터넷 검색, 이메일 사용법들의 내용으로 이루어지며 1일 2시간씩 14일간 실시된다.

SK텔레콤 표문수(表文洙) 사장은 “이번 행사는 급식비 지원에만 그치지 않고 아동들이 긍정적인 자아상을 형성하고 원만한 학교생활을 통해 건전한 사회성원으로 자라가도록 돕고자 마련되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SK텔레콤은 향후 지속적으로 결식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12개 급식단체의 도움을 받아 사랑의 교실 수료생들에게 저녁 도시락을 제공할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료에 따르면 2001년 현재 결식의 우려가 있는 학생은 전국 초중고교 전체 학생수의 2% 정도인 164,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