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美퀄컴과 1천만불 Joint Venture Fund 설립

– CDMA 기반 핵심기술 보유한 벤처기업에 투자
– HP에 이어 두번째 Global Player 제휴 확대의 일환

SK텔레콤(대표 表文洙, www.sktelecom.com) 표문수 사장과 美 퀄컴 (대표 제프 제이콥스, www.qualcomm.com) 어윈 제이콥스 회장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6일 오후 미국 샌디에고에서 1,000만 달러 Joint Venture Fund 설립 조인식을 갖고 계약서를 교환했다.

이 Joint Venture Fund는 SK텔레콤과 미국 퀄컴 양 사가 각각 500만 달러씩 출자했으며, cdma2000 1x EV-DO(HDR)를 포함한 CDMA 관련 국내외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투자된다.

양 사는 이 Joint Venture Fund를 통해 향후 글로벌 스탠더드 기술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고 양사가 전략적으로 확보해야 할 핵심분야를 중심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이 펀드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벤처에도 적극 투자함으로써 해외시장 공동 진출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Joint Venture Fund 설립 조인식에 앞서 지난 6월18일 서울에서 cdma2000 1x EV-DO와 관련한 기술협력 및 인력교류 등에 대한 협력 MOU를 체결하고 월드컵이 열리는 내년 5월 이전에 현재의 cdma2000 1x서비스보다 최고 10배 이상 속도가 빠른 서비스를 상용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편 SK텔레콤의 Joint Venture Fund 설립은 지난 6월11일 Hewlett Packard에 이어 두번째이며, Global Player와의 제휴를 통해 세계화를 앞당기려는 SK텔레콤의 글로벌라이제이션 전략에 따른 것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