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차이나유니콤과 국제자동로밍 합의

– 국내 이동전화 4개사, 차이나유니콤과 12월부터 국제자동로밍 개시
– KDDI, 허치슨텔레콤, 스프린트 등 아·태 지역 6개 사업자도 참여

SK텔레콤, SK신세기통신, KTF, LG텔레콤 등 이동전화 4개사는 14일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차이나유니콤 신시공(聯通新時空移動通信有限公司, China UNICOM Horizon Telecommunication)과 국제자동로밍 기본합의서(MOU)를 체결하고 12월부터 국제 자동 양방향로밍을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차이나유니콤 신시공은 중국의 제2 이동통신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의 자회사로 올해 5월에 한국의 삼성전자를 포함한 전세계 6개 CDMA시스템공급업자와 CDMA시스템 공급계약을 맺고 올해 12월부터 중국 전역에 CDMA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번 합의서가 체결됨으로써 국내 이동전화 가입자들은 국내에서 사용하는 휴대폰과 전화번호를 그대로 중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국제 자동 양방향 로밍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홍콩에서 열린 기본합의서(MOU)체결식에는 한국의 4개 사업자를 포함하여 일본 KDDI, 홍콩 허치슨텔레콤 ,미국 스프린트 PCS, 캐나다 Bell Mobility등 아시아 태평양지역의 13개 CDMA사업자들이 참여했다. <끝>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