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美HP와 1천만불 Joint Venture Fund 설립

– 무선인터넷 분야 중심으로 국내외 벤처기업에 투자, 지원
– 신규사업 개발 및 공동 R&D/마케팅의 구심점으로 활용키로

SK텔레콤(대표 表文洙, https://www.sktelecom.com)이 미국 Hewlett Packard(대표 칼리 피오리나, http://www.hp.com)와 공동으로 1,000만 달러의 Joint Venture Fund를 조성, 무선인터넷 분야 등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전문벤처기업에 대한 투자에 나선다.

SK텔레콤 표문수 사장과 한국HP 崔埈根 사장은 11일 12시 SK텔레콤 본사 35층 회의실에서 1,000만 달러 Joint Venture Fund 설립 조인식을 갖고 계약서를 교환했다.

이 Joint Venture Fund는 SK텔레콤과 미국 HP 양사가 각각 500만 달러씩 출자했으며, 양사가 모바일 지불서비스, 위치정보서비스 등의 무선인터넷 분야의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서 전략적으로 요구되는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전문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및 지원 육성을 담당하게 된다.

SK텔레콤과 HP 양사는 이들 기업을 상대로 R&D, 공동기술개발 및 Test, 마케팅 활동 등 추가적인 지원도 제공할 예정이며, 이로 인해 무선인터넷 시장 생성에 열기를 띄워줄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과 미국 HP는 이 Joint Venture Fund가 자본이익이나 단기적 성과보다는 양사간 공통관심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구심점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해외사업 등의 신규사업 추진시 무선인터넷 사업을 중심으로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활용키로 했다.

양사 관계자는 “이 Joint Venture Fund가 이동통신업체와 인터넷 비즈니스 전문업체로서 세계적인 지위를 점하고 있는 양사가 무선이동통신, 무선인터넷 솔루션 및 서비스 분야에서 보유하고 있는 강점들을 결합하여 신규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공동 R&D 및 공동 마케팅을 전개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 표문수 사장은 지난 2월 16일 미국 Palo Alto의 HP 본사를 방문, 칼리 피오리나 회장과 만나 Joint Venture Fund 설립을 위한 MOU를 교환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