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의 베트남 의료지원

– 베트남 어린이에 한국의 情 심기 6년
– 96년부터 6년째 총 1,250명에 새 삶, 현재 천명이상 대기
– `세민얼굴기형 돕기회`와 공동, 양국간 우호관계 증진기대

SK텔레콤(사장 표문수, www.sktelecom.com)이 96년부터 6년째 시행중인 베트남의 얼굴기형 어린이 무료시술이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SK텔레콤은 5월21일부터 30일까지「세민얼굴기형 돕기회」와 공동으로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 200여명에게 무료시술을 실시하였으며, 현재 대기자가 1천여명에 이를 정도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 무료시술 행사는 베트남 현지에 거주하는 200여명의 얼굴기형 어린이를 대상으로 호치민市에 있는 ‘Military Hospital 175’에서 실시되었으며, SK텔레콤에서는 이에 소요되는 경비 일체를 지원했다.

이 행사는 SK텔레콤이 사회,경제적 여건상 의료혜택을 못 받는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들에게 정상적인 얼굴을 되찾아 주자는 인도적인 차원에서 시작한 행사로써 96년 처음 시행하여 올해로 6번째를 맞고 있으며, 올해 포함 총 1,250명의 얼굴기형 어린이가 혜택을 받았다.

SK텔레콤은 30일 유영방(劉永方) 베트남 호치민 주재 한국 총영사, SK텔레콤 최효진(崔孝鎭)상무와 ‘세민얼굴기형 돕기회’ 소속 회원 등 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행사를 결산하는 기념식을 소피텔호텔에서 가질 예정이다.

SK텔레콤 해외사업본부장 최효진 상무는 “이 행사를 통해 자라나는 베트남의 꿈나무들이 진정으로 밝은 미래를 갖기를 희망하며, 이를 통해 양국간의 우호관계가 증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사단법인「세민얼굴기형 돕기회」는 1989년 출범하여 인제대학교 백병원의 지원하에 전국 각지를 순회하며 얼굴기형 환자들을 대상으로 경제적인 지원과 더불어 기형교정 수술 등을 해왔으며, 96년부터 베트남에서 SK텔레콤과 함께 사랑의 의료봉사 사업을 해오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