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소외계층을 위한 의료 사업 지원

– 소년 소녀가장, 무의탁 재가노인, 기지촌 여성 대상
– 캄보디아, 라오스 등 제3국 대상 의료지원도 확대할 계획

장애청소년과 소년소녀가장 등 소외계층들의 정보화 사업에 앞장서 온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이 이번에는 이들을 위한 의료사업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26일 소년소녀가장, 무의탁 재가노인 등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무료 이동진료 및 건강검진을 실시해온 글로벌케어 註1) (Global Care회장 金炳洙 전 연세대 총장)에 이동진료차량 운영비, 진료비, 수술비 등 총1억 5백만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1998년부터 매년마다 글로벌케어를 통해 소년소녀가장, 무의탁 재가노인, 기지촌 여성,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들을 위한 의료지원사업을 지속해 왔으며 이를 통해 지금까지 총 3억원을 지원, 1천5백여명에게 의료혜택을 제공해 왔다.

또한 국제적으로는1997년부터 베트남 안면기형 어린이를 대상으로 무료시술을 시행하여 1천여명의 어린이에게 의료혜택을 제공한 바 있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의 홍보실장 李魯鐘전무는 “앞으로 SK텔레콤은 국내외적으로 소외된 계층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며 특히 캄보디아, 라오스 등 국제적 관심이 필요한 제3국에 대해서도 의료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IMF이후 경기침체로 복지단체와 불우이웃에 대한 사회의 관심이 격감한 가운데서도 ‘열려라 더 큰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해 총570억원을 투입하여「소년소녀가장 정보화」,「장애청소년 정보화」,「농어촌 벽지 초등학교 정보화」,「SK텔레콤 임직원과 소년소녀가장과의 자매결연」,「김장배추 이웃돕기 캠페인」등 지속적인 기업시민정신을 꾸준히 실천해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