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차이나유니콤과 CDMA 협력협의서 체결

– 중국 CDMA 도입 후 해외업체로는 최초로 협의서 체결
– CDMA 상용망 건설 기술 지원 및 교육 훈련 협력 합의
– 무선데이터 등 향후 신규 공동사업도 모색키로

SK텔레콤(사장 表文洙)은 중국 CDMA 망 구축과 관련 해외업체로서는 최초로 차이나유니콤과 CDMA 기술지원 및 신규사업 협력에 합의하고 CDMA 분야 협력협의서를 체결했다.

SK텔레콤은 3일, 북경에서 SK텔레콤의 표문수(表文洙) 사장, 차이나유니콤 (中國聯合通信有限公司, China Unicom)의 양시엔주(楊賢足) 회장 등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는 협력을 통하여, 차이나유니콤의 CDMA 시스템 상용망 건설을 조기에 완성하고, cdma2000 1X 시스템으로 원만하게 업그레이드(Up-grade)하며, 신규사업 및 부가서비스 방면의 개발협력을 진행한다”는 내용의 협의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서에서, SK텔레콤은 차이나유니콤의 CDMA 네트워크 건설 및 운영방면의 관련 컨설팅(Consulting) 및 협력업무를 진행하기로 하고 양사간 업무추진의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을 마련했다.

또한, 양사는 컨설팅 및 협력업무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공동 Working Group을 구성하고 정기적 회의 등 인력 교류를 정례화 하기로 했으며, 무선데이터 등 신규사업 부문에 공동협력키로 했다.

차이나유니콤이 올해 1천만 가입자 용량의 네트워크 건설을 목전에 둔 시점에서 이번 CDMA 협력협의서 체결로 인해 SK텔레콤은 그간의 CDMA운영기술과 노우하우(Know-how)를 활용해 중국통신시장에서 다방면의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표문수 사장은 “중국 CDMA시장 진출을 위한 세계 각 기업들의 노력이 활발한 상황에서 SK텔레콤이 해외업체로서는 최초로 CDMA 관련 협력관계를 맺게 된 것은 SK텔레콤의 기술력을 당당하게 인정받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SK텔레콤과 차이나유니콤간의 상호 협력 방안 모색은 1999년 6월 양사 회장의 회담을 시작으로 가시화 되었으며, 작년 2월에 포괄적 상호협력 협의서와 9월에는 국제로밍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