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첨단 ICT로 인천국제공항 대기 시간 줄인다

–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스마트서비스 공동개발’ 업무협약 체결
– T맵이 터미널 별, 장·단기 별, 층 별 실시간 주차현황 알려줘
– 공항 유입 인구 사전 예측…선제적 인력 배치 등으로 대기 시간 최소화

SK텔레콤과 인천국제공항은 지난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정부합동청사 5층 임원회의실에서 “스마트 서비스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왼쪽부터 인천국제공항 백정선 스마트추진단장, SK텔레콤 최일규 공공사업 본부장)

SK텔레콤이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인천국제공항을 차세대 스마트 공항으로 변모시킨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과 빅데이터·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 혁명 핵심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공항’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T맵을 통해 인천국제공항 실시간 주차 상황을 안내하고, 인천국제공항공사에는 기지국 정보를 통한 공항 유입인구 예측 데이터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인천국제공항의 주차장 현황을 원스톱으로 안내해주는 네비게이션 앱은 없었다. 이용자들이 단기주차장 등 주요 주차장이 만차인 경우 다시 다른 주차장을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올해 말부터 T맵에서는 별도의 검색 없이도 제1, 2 여객터미널 실시간 주차 상황을 알 수 있다. 운전자가 목적지로 인천국제공항을 지정하면 터미널 별, 장·단기 주차장 별, 층 별 주차 가능 현황을 한눈에 안내한다. 주차 소요시간을 단축해 비행시간을 놓치는 불상사를 줄일 수 있게 됐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공항고속도로입구(공항까지 40분거리), 영종·인천대교, 공항대로에 이르는 구간의 기지국 정보를 수집해 각 터미널로 향하는 유동인구를 미리 예측한다.

이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은 여객 터미널이 붐비기 전에 선제적 인력 배치를 할 수 있다. 체크인 카운터 운영 인력 및 보안 검색대 창구 수 조절 등으로 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기존에 인천국제공항은 직원이 공항 이용객 수를 직접 카운팅 하거나, 항공스케줄 등을 통해 공항 내 혼잡도를 예측해왔다.

향후 양사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을 활용한 서비스도 실시해 스마트 공항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최일규 공공사업 본부장은 “’세계 제일의 허브 공항’인 인천국제공항에 SK텔레콤의 첨단 기술을 접목해 고객 편의를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백정선 스마트추진단장은 “인천국제공항의 ‘Smart Airport’ 실현을 위해 SK텔레콤이 가진 데이터 수집 분석 능력과 첨단 ICT 역량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히며,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공항의 운용 효율성과 여객 편의를 향상시켜 스마트 공항으로 나아가겠다”고 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