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청년들의 참신한 사회 혁신 아이디어 빛났다

– SK텔레콤 ‘행복 인사이트 시즌 2’ 결선 발표자 10명, AI·유통망 등 자사 공유 인프라 이용한 혁신 아이디어 제시
– SUPEX상 수상자 최나은씨 등 청년 실업과 휴대폰 중독, 미세먼지 등 사회문제 해결 방안 고민·제시
– 최종 발표자 포함 본선 통과자 30명에 인턴기회 제공…관련 부서 우선 배치

#1. “무명 디자이너들에게 SK텔레콤 대리점의 내부 디자인 기회를 주는 ‘무명 디자이너와 콜라보’를 제안합니다. 젊은 무명 예술가들을 사회적 인재로 양성할 수 있고, SK텔레콤 역시 점포의 심미적인 개선을 통해 차별화를 꾀할 수 있습니다. 가칭 SK텔레콤 고흐점, 몬드리안점을 상상해 보십시오”

 

#2. “어린이들이 여가 시간에 가장 많이 하는 활동은 게임 및 스마트폰입니다. 인공지능(AI)과 IoT 기술을 활용해 어린이들에게 ‘놀이’를 되돌려 주고 싶습니다. 인공지능 ‘누구’는 아이들에게 다양한 놀이를 제안하고 게임을 진행하는 골목대장 역할을 맡을 수 있습니다. 또 스마트 기기로 친구를 놀이터로 초대하고, 놀이터 커뮤니티를 활성시킬 수 있습니다”

11일 SK텔레콤 을지로 T타워 수펙스홀에서 펼쳐진 ‘행복 인사이트 시즌2’ 결선에서는 지난 6월 말~7월 초 예선과 본선을 통과한 우수 제안자 10명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내걸었던 주제는 ‘5G와 IoT, 유통망 등 SK텔레콤이 갖고 있는 공유 인프라를 활용해 함께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것.

※ 공유 인프라 : 함께 사용하는 유무형의 자산을 의미하는 것으로, 한 회사가 보유하고 활용하던 자산을 타인과도 공유함으로써 자산의 효율성을 높이거나 새로운 매출을 만들어 내는 것을 의미. SK텔레콤의 공유 Infra는 유통Infra, 테크Infra, ICT Infra 등을 예로 들 수 있음.

이날 1등상인 수펙스상(SUPEX, 장학금 500만원)을 수상한 최나은(연세대, 24세)씨는 “무명 예술가들에게 SK텔레콤 대리점의 인테리어 기회를 준다면, 가칭 ‘T월드 고흐점’, ‘T월드 몬드리안’ 점이 나올 수 있다”며 “거리환경 개선은 물론, 협업 디자이너와 상생 발전 등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최나은씨는 또 “이번 ‘행복 인사이트 시즌2’를 통해 취업문제로 힘들어 하는 청년들을 위한 해법을 스스로 고민하고 찾아보게 됐다”며 “뜻깊은 프로그램이 활성화돼 보다 많은 청년들의 꿈이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패기상을 수상한 김혜진(덕성여대, 23세)씨는 결식 아동을 위한 급식카드 모바일 페이를 제안했다. 김 씨는 전용 앱을 통해 충분한 영양이 필요한 어린이들에게 적합한 음식을 추천할 수 있고, 멤버쉽 포인트를 기부에 활용할 수 있도록 연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또 다른 패기상 수상자인 조호현(단국대, 25세)씨는 IoT 기반 미세먼지 정보 제공 솔루션인 ‘T끌’을 제안했다. SK텔레콤 에어큐브를 대리점 외부에 설치하고, IoT망을 통한 데이터를 수집해 정확하고 신속한 우리동네의 미세먼지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AI와 IoT 기반의 어린이 놀이 커뮤니티를 제안한 경규진(고려대, 24세)씨는 “초등생의 54.2%가 방과 후 하고 싶은 활동으로 친구들과 놀기를 선택했으나, 실제로는 놀이터에서 친구를 찾을 수 없어 게임과 스마트폰을 선택하고 있다”며 인공지능과 IoT를 이용해 어린이들이 친구들과 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자”고 제안해 청중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김상훈씨(서강대, 27세)는 음성인식 기술을 이용한 보이스피싱의 원천 차단을 제안했다. 김씨는 “SK텔레콤의 음성인식 기술이 보이스피싱 발신자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인지한다면,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다수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 행복 인사이트 시즌2’는 청년들이 대한민국이 한 뼘 더 행복해질 방법에 대한 자신만의 통찰력을 겨루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번째다.

SK텔레콤 서울 을지로 본사 SUPEX홀에서 열린 결선에는 구성원 80여명이 참석해 심사에 참여했으며, 실시간 투표를 통해 최나은씨를 비롯한 최종 발표자 10명에게 소정의 장학금을 수여했다. 또한 이날 발표자 10명을 포함한 본선 진출자 30명은 SK텔레콤에서 인턴 과정을 밟게 된다.

SK텔레콤은 이번 ‘행복 인사이트 시즌 2’ 외에도 20대를 깊이 있게 이해하고 탐구하며 함께 소통하기 위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5월 ‘와이T연구소’를 설립한데 이어 ▲대학생들의 소풍명소를 알아보는 ‘캠퍼스 소풍여지도’ 제작, ▲20대의 꿈을 응원하기 위한 ‘세상을 잇다’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 이준호 PR2실장은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공유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청년들의 깊은 이해와 인사이트를 살펴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의 고민을 이해하고, 기업과 사회의 지향점을 찾는 다양한 장(場)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