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글로벌 AI 선도업체들 SKT 컨퍼런스에 모인다

– SK텔레콤, 9월6일 워커힐서 세계적 인공지능 전문가들 참가하는 AI 컨퍼런스 ‘ai.x 2018’ 개최
– 아마존과 구글 등 글로벌 AI 핵심 인사들, AI 분야 핵심 기술과 발전 방향 논의 및 기술 노하우 공유

인공지능(AI) 생태계를 이끌고 있는 글로벌 기업과 연구기관의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AI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논의하는 AI 행사가 국내에서 열린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AI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AI 컨퍼런스, ‘ai.x 2018’을 오는 9월 6일(목) 광진구 소재 비스타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세계적인 AI 생태계 선도업체들과 학계가 함께 AI 분야 지식을 나누며는 이번 행사를 통해 ICT분야 선도국인 우리나라가 인공지능 분야를 이끄는 한편, 연구·개발자간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ai.x 2018’에는 아마존에서 머신러닝 플랫폼과 기술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브라틴 사하(Bratin Saha) 부사장과 구글 브레인의 연구원(Research Scientist)인 데이빗 하(David Ha), 영국 케임브릿지 소재 AI 스타트업인 프라울러(Prowler.io)의 창업자인 김동호 CTO 등이 참석해 자사의 AI 기술 노하우와 미래 비전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장병탁 교수와 MIT에서 발행하는 세계적인 기술 전문 저널인 ‘MIT 테크놀로지 리뷰(MIT Technology Review)’가 선정한 ‘35세 이하 혁신을 주도하는 35명(35 innovators under 35)’에 선정된 존 슐만(John Schulman) 등 학계 인사들도 ‘ai.x’에 참가해 학계의 AI 연구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다.

특히, 슐만 연구원은 세계적인 비영리 AI 연구단체인 ‘Open AI’ 소속으로, 이번 행사에서 AI 분야의 기술 개발 방향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ai.x 2018’의 기조연설은 SK텔레콤 김윤 AI리서치센터장이 맡아 생활 전반으로 스며들고 있는 AI의 가치와 미래, 인간과 AI의 공동 진화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김윤 AI리서치센터장은 “세계적인 AI 분야 전문가들과 깊은 토의를 통해 AI의 현주소를 제대로 파악하고, 향후 인간 중심의 AI 기술을 지속 발전시키기 위한 청사진을 마련하고자 ‘ai.x’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국가와 소속을 초월해 AI 분야 지식 공유와 인적 교류를 위한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