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통화중 대기음원』 서비스 실시

– 상대방과의 기존통화를 잠시 대기시킬 경우, 기계음 대신 클래식 음악 제공
– 부드러운 느낌의 음악을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고객만족도 제고에 기여

SK텔레콤은 11월 1일부터, 통화 중에 다른 전화가 걸려와서 기존 통화를 잠시 대기시킬 경우 딱딱한 기계음 대신 친숙하고 부드러운 음악을 무료로 제공하는 ’통화중 대기음원’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통화중 대기서비스 가입자들에게 제공되는 ’통화중 대기음원’ 서비스는, 상대방과의 통화 중에 잠시 기다리게 될 경우 들리던 ’뚜뚜’ 소리의 기계음 대신 맑은 느낌의 클래식 음악을 통화중 대기음으로 들려주는 서비스이다. 이는 기존의 기계음이 고객들에게 불쾌감 또는 거부감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여, 부드러운 느낌의 음악을 들음으로써 고객들로 하여금 통화대기에 따른 지루함을 덜고 기분 좋게 통화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효과를 지니고 있다.

11월 1일부터 피아니스트 조지 윈스턴 (George Winston)의 ’Joy’ 음악이 무료로 제공되는데, 통화중 대기 서비스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자동으로 변경되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고객의 만족도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