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자동차 사고이력 휴대폰으로 바로 조회

– SK텔레콤, 네이트 통해 ‘자동차사고조회’ 서비스 개시
– 중고차 매매 시 실시간 조회로 정확한 사실 확인 가능해져
– 1건 당 정보이용료 3천 5백원으로 인터넷 대비 30% 저렴

SK텔레콤은 보험개발원과 함께 자동차의 사고이력 및 용도변경이력, 번호변경이력, 특수이력, 자차피해 등을 조회할 수 있는 ’자동차사고조회’ 서비스를 개시한다.

’자동차사고조회’는 시간과 장소의 구애 없이 휴대폰으로 네이트에 접속하여 차량번호만 입력하면 해당차량에 대한 모든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로서, 중고차 매매 의사결정 때 가장 중요한 사고 여부 등 관련정보를 매매현장에서 바로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데이터는 국내 유일의 보험전문 기관인 보험개발원을 통해 국내 모든 자동차 보험회사의 정보가 제공된다. 이 서비스에서는 사고 관련 보험수리기록 이외에도 침수사고여부, 렌터카 및 영업용 사용이력, 차량번호 변경이력, 소유자 변경이력 등 1996년 이후 손해보험사에서 보상 처리된 약 1천 7백만 건의 차량수리비 지급기록도 확인이 가능하다.

SK텔레콤 차진석 모네타 사업본부장은 “그동안 중고자동차를 사는 소비자들은 판매업자의 말을 믿을 수 밖에 없어 피해를 보는 일이 종종 있었지만, 현장에서 이동전화를 통해 ’자동차사고조회’ 서비스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중고차 매매 결정을 내릴 수 있어 고객들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10월 18일 보험개발원이 2개 중고자동차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바 따르면, 전체 매물 2만 6천 538대중 1만 5천 922대가 사고기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전체의 60%에 달했다. 또한 대형사고로 수리비가 너무 커 보험사가 보험금을 전부 지급하고 차를 인수하는 전손처리 차량과 침수차량도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자동차사고조회’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네이트 5번 증권/복권/은행/머니 – 8.신용카드/보험/Biz – 3.보험 – 3.자동차사고조회에 접속하거나, **5000 + 통화버튼(또는 네이트키)을 누르면 된다. 이용요금은 1건 당 정보이용료 3,500원으로 인터넷보다 30% 정도 저렴하며 24시간 이내에는 무료로 다시 조회할 수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