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 15일 유무선 통합 뮤직 포털 서비스 ’멜론’출시

SK텔레콤(www.sktelecom.com)이 디지털 음악 시장의 새로운 질서를 선언했다.

불법복제와 전송 등 무료 디지털 음악 서비스가 익숙한 가운데, 월 5천원만 내면 언제 어디서나 다운로드 수에 관계없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한 것. 다만 1달이 지나면 음악을 들을 수 없는게 흠이다.

SK텔레콤은 오는 15일 유/무선 통합 네트워크 및 플랫폼과 디지털 콘텐츠의 불법 유통 및 사용을 방지하는 DRM(디지털저작권관리)기술이 적용된 뮤직 포털서비스 ’멜론’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멜론’은 월5천원의 정액요금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는 물론, 1달동안 휴대폰, PC, MP3플레이어(현재는 거원시스템 것만)로 디지털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서비스.

기존에 네이트 등에서 휴대폰으로 유료 음악을 들으려면 1곡당 500원의 다운로드 비용을 내야 했다.

SK텔레콤 포털사업본부장인 안승윤 상무는 “새로운 임대형 모델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낮추는 동시에 음원관계자들에게는 디지털 음악시장의 성장과 유료화 촉진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T 엔터테인먼트 강지훈 이사도 “멜론의 정액제 서비스는 기존 불법 음악시장을 극복하고 전체 음악시장 규모를 키울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이라고 밝혔다.

소니BMG코리아 뉴미디어 담당도 “멜론의 정액 상품은 미국에서 상용서비스중인 Virgindigital.com의 유선 스트리밍/다운로드 정액제에 비해 다양한 디바이스를 지원하는 상품으로 차세대 유비쿼터스 개념을 적용한 진일보 된 서비스”라는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멜론’은 무선의 EV-DO, 유선의 초고속망을 연계하는 유비쿼터스 서비스로 ▲ 유선 웹사이트에서의 실시간 스트리밍 ▲ PC로 전송 받은 디지털 음악을 MP3폰에서 청취 ▲ 통화료만 내고 무선망을 이용해 휴대폰에서 직접 디지털 음악 청취 ▲ MP3플레이어에서 디지털 음악 청취가 가능하다.

’디지털 쇼케이스’ 코너도 있어, 좋아하는 가수의 음악을 음반 발매 전 만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음원업계의 수익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디즈월드’ 코너도 마련, 인디밴드들의 활력 넘치는 음악을 무료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