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디지털 음악시장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 15일, 유/무선 통합 뮤직 포털서비스 『멜론』출시
– 임대형 모델로 고객부담 완화 및 새로운 유료시장 모델 구축
– 무선의 EV-DO, 유선의 초고속망을 연계하는 유비쿼터스 서비스

SK텔레콤이 불법복제/전송 등 무료 음악 서비스로 성장에 제약을 받고 있는 디지털 음악시장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시장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나섰다.

SK텔레콤은 유/무선 통합 네트워크/플랫폼과 디지털 컨텐츠의 불법 유통 및 사용을 방지할 수 있는 DRM(Digital Right Management)기술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어떤 기기로든 이용할 수 있는 유비쿼터스 개념의 뮤직 포털서비스 『멜론』을 15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멜론』은 월 5천원의 정액요금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는 물론이고 가입기간 동안 본인이 대여한 음원에 대해 유/무선을 통해 무제한 다운로드 및 재생이 가능하며 월 사용기간이 종료되면 DRM을 통해 자동적으로 사용이 제한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따라서 기존 유료 음악 서비스 사용자들의 제일 큰 불만 사항이었던 개별곡 다운로드에 대한 비용 부담감을 해소하는 동시에 불법복제/전송 등 무료음악 서비스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음원업계의 권리까지도 보호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SK텔레콤 포털사업본부장인 안승윤 상무는 “새로운 임대형 모델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낮추는 동시에 음원관계자들에게는 디지털 음악시장의 성장과 유료화 촉진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국내 대표 음반사인 T Entertainment社의 강지훈 이사도 “멜론의 정액제 서비스는 기존 불법 음악시장을 극복하고 전체 음악시장 규모를 키울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Sony BMG Korea 뉴미디어 담당도 “멜론의 정액 상품은 미국에서 상용서비스중인 Virgindigital.com의 유선 스트리밍/다운로드 정액제에 비해 다양한 디바이스를 지원하는 상품으로 차세대 유비쿼터스 개념을 적용한 진일보 된 서비스”라는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멜론』은 무선의 EV-DO, 유선의 초고속망을 연계하는 유비쿼터스 서비스로 ▲ 유선 웹사이트에서의 실시간 스트리밍 ▲ PC로 전송 받은 디지털 음악을 MP3폰에서 청취 ▲ 통화료만 내고 무선망을 이용해 휴대폰에서 직접 디지털 음악 청취 ▲ MP3플레이어에서 디지털 음악 청취 등 이 가능한 서비스이다. 한편 『멜론』은 ’디지털 쇼케이스’ 코너를 통해 좋아하는 가수의 음악을 음반 발매 전 만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음원업계의 수익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인디즈월드’ 코너도 마련하여 새로운 인디밴드들의 활력 넘치는 음악을 무료로 즐길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음악매니아들에게 새로운 음악 형식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도 기대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