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NATE GPS 서비스 개시

 

GPS, LBS, MY NAVI, NATE GPS, SK텔레콤

SK텔레콤은 GPS 기능 내장 단말기를 출시하고 세밀하고 정확한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차세대 LBS를 시작한다. 이 서비스를 통해 자신의 위치를 지도상에서 보고 있는 모습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를 이용해 최고 10미터 오차 이내의 정확한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한 ‘차세대 LBS(Location-based Service, 위치기반서비스)’가 시작된다.

SK텔레콤(사장 표문수, www.sktelecom.com)은 정확한 위치파악을 가능하게 하는 GPS 기능이 내장된 휴대폰을 활용, 주변 지도, 지역정보, 길안내 등을 제공하는 지도 기반의 차세대 LBS인 ’NATE GPS’를 30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NATE GPS’는 기존의 위치정보서비스가 기지국 단위로만 위치파악이 가능했던 것과 달리 GPS를 도입해 위치를 더욱 세밀하게 파악해, 단순한 위치확인에 그치지 않고 그 위치에 맞는 차별화된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가진다.

’NATE GPS’를 이용하면 이동전화 상에서 지도에 표시된 자신의 위치를 조회하거나 상대방에게 전송할 수 있으며, 목적지를 설정하면 현재위치로부터의 경로를 지도에 표시해주는 ‘MY NAVI’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기존의 ’친구찾기’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한 ‘버디파인더’는 상대방의 위치는 물론 현위치에서의 거리까지 알려주며, 주변의 먹거리, 은행, 병원, 사용 가능한 쿠폰, OK캐쉬백 가맹점 등을 표시해 주는 ‘지금 여기’ 서비스도 제공된다.

8월 1일부터는 GPS를 장착한 일반 노선버스의 현재 위치와 가까운 정류장까지의 정확한 거리를 알려주는 ‘버스알림이’ 서비스가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모든 단말기로 가능하고, 10월부터는 위급한 상황이 발생되면 휴대폰의 특정버튼 하나만 눌러 고객의 현지위치를 파악해 긴급출동하는 ‘모바일 시큐리티’ 서비스도 개시한다.

’NATE GPS’는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GPS 기능 내장 단말기(모델명 SCH X-650)기를 사용하는 고객이면 사용 가능하고 정보이용료는 상용 서비스가 시작되는 9월 전에는 무료이다. GPS 위성 신호의 특성상 실내에서 위성 신호 수신이 안되면 기지국 기반의 서비스로 자동으로 전환되어 세밀한 위치정보가 제공되지 않을 수도 있으므로 이런 경우 창가로 이동해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SK텔레콤 무선포털사업본부장 홍성철(洪性徹) 상무는 ‘NATE GPS는 24개의 위성을 이용, 최고 10미터 이내의 정확도를 가진 지도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로서 차세대 LBS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