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본사 사옥 이전

– 16일 준공식과 함께 신사옥, ‘SK T-Tower’로 이전.. 24일 입주완료
– 분산되었던 각 부서의 집중을 통한 경영효율성, 시너지 효과 극대화
– 지상 33층 지하 6층 초고층빌딩..독특한 외형으로 새로운 랜드마크 기대

SK텔레콤이 만 4년간 입주해왔던 SK서린빌딩에서 을지로에 위치한 신사옥(SK T-Tower)으로 본사를 이전한다.

SK텔레콤은 16일 오전 11시 조정남(趙政男)부회장, 김신배(金信培)사장, 남상구(南常九)사외이사 등 회사임직원과 SK㈜최태원(崔泰源) 회장, 신헌철(申憲澈)사장 등 관계사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사옥 준공식을 가졌다. ’SK T-Tower’로 명명된 신사옥은 지상 33층(지하6층) 높이 148m 연면적 2만 7천여평 규모로 약 2,500여명의 SK텔레콤 본사 임직원이 근무할 예정이며 과거 SK네트웍스 본사(舊 ㈜선경)가 위치했던 서울시 중구 을지로 2가에 소재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그간 본사가 입주했던 SK서린빌딩 사옥외에 서울파이낸스센터, SK남산빌딩 등 여러 건물에 본사 부서들이 분산되어 근무해왔으나 SK T-Tower로 본사가 통합 운영됨에 따라 경영 효율성과 함께 부서간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 T-Tower의 가장 큰 특징은 건물 외관의 독특한 디자인으로 건물의 27층을 기점으로 정면으로 기울어진 형태는 ’폴더형 이동전화’의 외형을 차용했으며 특히 통신 서비스 회사로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과 함께 고객에 대한 SK의 자세를 나타낸 것이다.

특히 건물을 바라보는 각도와 빛의 반사각에 의해 여러가지 질감을 느낄 수 있는 파란빛의 건물 외부 유리패널은 역동적이고 변화가 많은 IT산업의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표현하였다. SK텔레콤 김신배 사장은, “SK T-Tower는 단순한 오피스빌딩이 아닌 컨버전스와 유비쿼터스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SK텔레콤만의 혁신적인 모습을 창출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결집된 역량을 바탕으로 제2의 도약의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11일 커스터머 부문부터 시작된 본사이전은 24일로 종료될 예정이며 본사 이전에 따른 회사의 업무공백과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기존 빌딩에서 사용했던 전화번호를 새로운 전화번호로 자동안내하는 서비스를 내년 1월말까지 운영토록 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