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IMT-2000 상용시스템 개발 박차

– 32개 협력업체 대표들이 참여한 공동개발위원회 발족

IMT-2000 상용시스템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은 13일, 분당에 위치한 중앙연구원에서 SK텔레콤 김정수(金正守)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IMT-2000 상용 시스템의 조기 개발을 위한 『공동개발위원회(위원장: 김정수) 발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식에는 SK텔레콤을 비롯해 성미전자, 흥창, 한빛전자통신 등 32개 협력업체 관계자가가 참석해 성공적인 상용시스템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공동개발위원회는 앞으로 IMT-2000 상용시스템 개발일정 및 방향 그리고 개발업체간의 협력방안 등 상용시스템의 조속한 개발을 위한 지원 배분과 주요 정책 결정을 담당한다.

한편 SK텔레콤은 상용시스템의 기본 형상 및 구조, 시스템간 인터페이스 규격 등 상용시스템 상세설계에 필요한 정보 공유를 활성화 하기 위해서 공동개발업체 개발책임자를 중심으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더욱 활성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IMT-2000 상용시스템 개발을 위한 공동개발업체로 LG정보통신, 현대전자, 대우통신 등 3개의 대기업과 에이스테크놀로지, 터보테크, 하이게인 안테나 등 49개의 중소 벤처업체를 선정한 바 있다.

(끝)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