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韓-日간 IMT-2000 영상통화 성공

– IMT-2000 시스템을 이용한 한-일 로밍 영상통화 첫 성공
– 128Kbps 전송 속도의 주행중 영상통화 첫 성공

IMT-2000 상용시스템 개발의 한-일간 협조가 더욱 강화된다.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은 27일, 일본 NTT DoCoMo 다찌가와(Tachikawa) 사장과 IMT-2000 서비스를 이용한 영상통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에서 양사 사장은 IMT-2000 서비스를 이용해 영상통화를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향후 2002년 월드컵에서 한-일 공동으로 IMT-2000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양사간의 협조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시연통화는 SK텔레콤 조정남 사장이 주행중인 차량에 설치된 IMT-2000 시스템 장비를 이용해 일본 NTT DoCoMo 영상회의실에 있는 다찌가와(Tachikawa) 사장과 통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한-일간 영상통화 성공은 128Kbps 전송 속도를 갖는 IMT-2000 시스템의 국내최초 차량 주행중 통화라는 점과 IMT-2000 시스템의 첫 로밍 성공이라는 데 큰 의의가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이루어진 IMT-2000 시스템 시연은 실험실이나 전시장 등 일부 고정된 장소에서 근거리 영상통화 시연만이 이루어졌으나 주행중 통화나 국제간에 원거리 통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IMT-2000 시스템의 차량 주행중 영상통화 성공으로 본격적인 옥외 시험(Field Test)이 가능해져 향후 384Kbps 전송 속도를 갖는 IMT-2000 시스템 개발을 가속화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한-일간 영상통화 성공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IMT-2000 시스템의 무선환경 시험을 한-일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감으로써 IMT-2000 서비스 제공을 위한 환경을 조기에 조성할 수 있을 것이며, 특히 이번 시험을 계기로 국내 IMT-2000 기술개발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향후 서울, 분당 등 경기지역에 IMT-2000 시스템을 설치해 본격적인 옥외 시험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 중에 시범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2002년 월드컵 공동개최 및 한-일간 로밍 및 W-CDMA 기술의 공동개발을 목적으로 양사간 기술인력 교류 등 공동개발을 착수하여 교환기 1식, 기지국 3식 그리고 단말기 22개 등 IMT-2000시스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를 수행해 왔다.

NTT DoCoMo(NTT Mobile Communications Network, Inc.)는 1999년 11월말 현재 2,84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일본에서 가장 큰 이동통신서비스 회사다. NTT DoCoMo는 1992년 NTT(Nippon Telephone and Telegraph)로부터 이동통신 운영과 판매 부문을 인수해 설립됐으며, 현재 이동전화와 무선호출 그리고 위성통신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