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 텔레콤, BWLL 시스템 국내 최초 개발

– 18일, SK텔레콤 중앙연구원에서 시스템 시연회 가져
– 상용시스템 국산화를 통해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이 40Ghz 대역의 『광대역 무선가입자망(BWLL: Broadband Wireless Local Loop)』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SK텔레콤이 개발에 성공한『광대역 무선가입자망』은 2~60Mbps의 전송속도로 음성과 초고속인터넷, 전용회선, 무선 LAN접속, 영상분배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특히 이 장비는 기존 유선망인 광케이블망에 비해 회선망 설비비 등 초기투자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투자비용이 적게들 뿐만 아니라 통신망 구축과 재난 등에 따른 복구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SK텔레콤은 국책 연구과제의 일환으로 지난 96년부터 약 44억원의 연구비를 들여 『광대역 무선가입자망』에 대한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지난해 11월에는 40Ghz 대역(40.5~42.5Ghz)의 실험용 주파수를 정부로부터 할당받아 40Ghz 대역의 시스템 실험을 해왔다.

SK텔레콤의 이번 40Ghz 대역의 광대역 무선가입자망 시스템 개발로 수입대체를 통한 국내시장 보호와 더불어 향후 40Ghz 대역의 광대역 무선가입자망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유럽시장 등으로 진출도 가능해졌다.

특히 SK텔레콤이 국내 중소기업으로의 기술이전을 통해 제품 국산화를 추진할 계획으로 있어 국내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과 매출 신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K텔레콤은 18일, 분당에 위치한 중앙연구원에서 조정남(趙政男) 사장과 장비제조사 등 관계회사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대역 무선가입자망』시스템 시연회를 가졌다.

이날 시스템 시연회에서는 40Ghz 대역의 광대역 무선가입자망 시스템에 대한 설명에 이어 무선으로 초고속 인터넷서비스를 활용하는 시연이 진행됐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조정남 사장은 “40Ghz 대역의 광대역 무선가입자망은 향후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제공을 위한 네트워크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이번 기술개발을 통해 습득된 무선 기술이 중소기업들에게 이전됨으로써 국내 중소장비제조업체들의 기술경쟁력이 한층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