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TㆍKTFㆍLGT, 통화품질ㆍ커버리지 표시 이동전화 지도 만든다

정보통신부와 SK텔레콤ㆍKTFㆍLG텔레콤 등 이동전화 3사는 내년 상반기중 이동전화 통화품질 및 커버리지를 표시하는 이동전화 지도(맵)를 제작, 홈페이지에 공개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이동전화 3사간 커버리지 확대 경쟁이 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외곽지역과 산악지역 등 음영지역을 대상으로 기지국 및 중계기 설치 작업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정통부와 정보통신서비스품질평가협의회, 이통 3사는 내년 상반기까지 5만대 1 축적의 이동전화 지도를 제작, 각사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키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정통부와 이통 3사는 내년부터 이동전화 통화품질 측정 기준안을 마련, 기준에 따른 측정을 통해 오차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동전화 지도가 제작되면 사업자간 경쟁으로 인해 음영지역에 대한 보완작업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소비자들은 우수한 통화품질이 보장되는 사업자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Network quality 및 Coverage에서 뛰어난 사업자에게 유리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