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기업결합 승인 관련 SK텔레콤 입장

SK텔레콤(대표: 趙政男)은 금일(26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당사와 신세기통신과의 기업결합 승인 결정과 함께 부과한 조건이 너무 가혹한 것이어서 무척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공정거래위의 기업결합 조건부 승인이 정보통신기술의 변화 속도와 세계통신시장의 추세를 간과한 조치라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공정거래위의 조건을 이행하면서 최소한의 유통망을 유지해야 되는 입장이어서 경영에 많은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