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SK텔레콤, 몽골 이동전화 사업 진출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은 몽골(Mongolia)의 제 2 이동전화 사업자인 SkyTel사에 지분참여와 함께, 금년 7월부터 이동전화 사업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SkyTel사에 25%의 지분($US 125만)을 출자하고 본사에서 직원을 파견하여 RF엔지니어링, 오퍼레이션 분야에 기술이전을 실시하며 1명의 이사가 이사회를 통해 경영에도 참여하게 된다.

이번 SK텔레콤의 몽골 진출은 국내 통신시장이 치열한 경쟁체제를 겪으며 포화상태에 근접하고, 전면적인 통신시장 개방을 앞둔 시점에서 이동전화 사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더욱이 SK텔레콤의 우수한 기술력과 운용 노하우를 이용한 해외시장 진출이어서, 향후 중국, 동남아, 남미 등 저개발국 이동전화 시장에 추가로 진출할 가능성을 높였다는 데서 더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유휴 아날로그 장비의 현물출자와 기술서비스로 해외사업 수익을 창출해 해외 이동전화시장 진출의 모범 사례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교환기 1식과 기지국 7기의 장비와 기술서비스를 포함해 총 160만 8천달러를 획득했는데, 이중 125만 달러로 25% 지분을 획득했고, 35만 8천 달러를 현금 취득키로 했다.

한편 SkyTel사는 유니브콤(UnivCom)을 포함한 몽골측이 40%, 한국의 대한전선(사장 兪彩濬) 35%, SK텔레콤 25% 지분으로 구성돼 있으며, SK텔레콤의 아날로그 장비와 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7월 초 수도인 울란바타르(Ulaanbaatar)에서 서비스를 시작하고 에르데넷(Erdenet), 다르항(Darhan) 등 지방도시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아날로그 서비스를 기반으로 향후 몽골을 비롯한 주변국가에도 CDMA 서비스의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인구 2백 40만명의 몽골은 98년 말 현재 이동전화 가입자 3,300명(보급율 0.14%)으로 시장성장 잠재력이 높고 외국인 투자제한이 없으며 통신장비 수입관세를 면제하는 등 사업환경도 좋아 실속있는 시장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SK텔레콤 朴明煜 상무(신규사업부문장)는 4월 15일 몽골 수도 울란바타르에서 열릴 합작법인 계약 서명식에 참가한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