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차세대 동영상 압축기술 개발

– 기존방식(MPEG-4) 대비 40~50% 압축율 향상
– 실질적 요금인하효과 40%, 멀티미디어 서비스 대중화 기대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이 국내벤처업체와 함께 세계표준의 차세대 동영상 압축기술(H.26L)을 개발했다.

SK텔레콤은 8일 무선 멀티미디어 솔루션 전문업체인 엠큐브웍스(대표 具俊謨 www.mcubeworks.com)와 함께 작년 3월부터 개발을 시작한 H.26L기술의 개발을 완료하고 한달간 PDA를 통한 시범서비스를 거쳐 6월부터 상용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의 동영상 압축방식인 MPEG-4방식보다 40~50%정도 압축율이 향상된 기술로 국제통신연맹(ITU-T)에서 표준화를 진행중인 차세대 멀티미디어 동영상 압축기술이다. 따라서 이 방식을 통해 멀티미디어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압축율이 향상되어 기존방식보다 40~50% 저렴한 요금으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예를들어 5분 분량의 뮤직비디오(190Mbyte)를 시청할 경우 기존의 압축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면 1.5Mbyte로 압축되어 약 3,840원(데이터 레귤러)의 요금이 부과되지만 H.26L의 경우에는 0.8Mbyte로 압축되어 2,050원의 요금이 부과된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적용하여 우선 CDMA2000 1X 또는 동기식 IMT-2000모뎀을 장착한 PDA로 영화예고편, 인기가수 뮤직비디오, 스포츠 진기명기 등의 멀티미디어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추가로VOD 단말기 출시에 맞춰 다양한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어서 월드컵을 앞두고 본격적인 멀티미디어 동영상 서비스의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엠큐브웍스와 공동으로 2001년 4월부터 H.26L 국제표준화에 참여하여 9건의 기고를 제출하고 7건의 국내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카카오 채널 안내
SK텔레콤 뉴스룸 카카오 채널을 추가하고
SK텔레콤 소식을 쉽고 빠르게 만나보세요.
추가하기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