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기독목회자 대상 모바일 교적관리 시스템(mChurch 서비스) 개발

– C3TV(기독교인터넷방송)와 공동개발, 6월부터 전국서비스 개시
– PDA를 통해 교적/심방 업무 수행 및 설교 검색 서비스 제공

 

목회자(목사, 선교사, 전도사, 신학도)들도 PDA를 통해 교적/심방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사장 表文洙 www.sktelecom.com)은 18일 기독인터넷방송국인 C3TV (대표 인명진 www.c3tv.co.kr)와 제휴를 맺고 목회자들을 위한 모바일 교적관리 시스템인 엠처치 서비스를 공동으로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5월말까지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수도권내 재적교인이 1천명 이상이 되는 30여곳의 중대형 교회 목회자를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거쳐 6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엠처치 서비스는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무선상의 교적/심방관리 시스템으로 무선모듈이 장착된 PDA를 통해 교구관리 및 심방관리에 필요한 교인조회, 심방내역관리, 설교검색, 찬송/성경책 등을 조회/입력할 수 있고, 이동 목회 활동이 잦은 목회자는 개인일정등도 관리할 수 있다.

따라서 이동심방 중에도 교인의 응대에 대해 정확하고 신속한 업무처리가 가능해 본격적인 모바일 목회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으며, 예배활동 중에도 다양한 목회 지원도구로 PDA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이번 엠처치 서비스와 관련해서 SK텔레콤의 임규관 Biz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의 무선인프라와 C3TV가 보유한 회원교회 목회자를 대상으로 적극 공략, 2006년까지 전체시장의 70%수준인 7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