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차이나유니콤과 공동사업협력 계약체결

– `내 번호 내 단말기 갖고 중국 가서 쓴다`
– 011/017 고객 CDMA방식 韓中자동로밍서비스 5월초 개시
– 월드컵 개막이전 韓中간 무선인터넷 서비스 제공 합의
– 월드컵 기간중 韓中간 화상전화/VOD서비스 시연키로

 

SK텔레콤(www.sktelecom.com) 표문수 사장과 차이나유니콤 왕 지엔쪼우(王建宙, Wang Jian Zhou) 총재가 9일 오전 9시 SK텔레콤 본사에서 만나 월드컵 기간중 한중간 CDMA자동로밍 및 무선인터넷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양사가 전담팀(TF)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본 합의에 따라 그동안 양사 공동협력을 통한 자동로밍 사업추진이 가속화되어 011/017 고객들은 오는 5월초부터 현지 단말기 임대나 SIM카드 소지 등의 절차가 없이도 자신의 휴대폰 단말기와 번호를 그대로 유지한 채, 기존의 임대로밍서비스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중국에서도 이동전화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 자동로밍서비스는 5월초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항조우(杭州), 꽝조우(廣州), 쿤밍(昆明), 우루무치(烏魯木齊), 하이난다오(海南島) 등 7개 省市에서 먼저 시작되며, 월드컵 개막이전까지 CDMA서비스가 제공되는 중국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한중간 CDMA 자동로밍서비스를 받기 위해서는 첫 출국시 1회만 SK텔레콤 전국지점, 인천 및 김해국제공항 국제로밍센터, 국제공항 리더스클럽라운지를 방문해 간단한 절차를 받으면 된다.

이 CDMA 자동서비스는 자신의 단말기를 이용하는 편의성과 더불어 단말기 임대에 따르는 가입비와 일일사용료도 절약할 수 있어, 기존 임대로밍서비스는 물론 SIM카드 방식 자동로밍서비스보다 요금이 더욱 저렴해, 011, 017 고객들의 이용이 크게 활성화될 전망이다.

한편 양사는 이미 4월8일부터 한국을 방문하는 차이나유니콤의 CDMA 가입고객에게는 자동로밍서비스, GSM고객에게는 SIM카드 방식 로밍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월드컵 기간중에는 이 서비스를 음성서비스만 아니라 무선인터넷 로밍 서비스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밖에도 월드컵 기간중 CDMA2000 1X망을 통한 한중간 화상전화 및 VOD시연회를 개최해 양국간 무선인터넷 활성화를 추진키로 했다.

이번에 방한한 차이나유니콤 왕총재 일행은 지난 2일부터 일본을 방문한 데 이어, 8일 방한했으며, SK텔레콤과 자동로밍 및 무선인터넷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분당 소재 홍보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양사는 지난 2000년 2월 포괄적 협력협의서를 체결한 이후, 2001년 4월부터 전국 31개 省市 핵심인력 150여명을 대상으로 CDMA기술 및 마케팅 교육협력, 2001년 6월부터 차이나유니콤 5개성 13개시에서 CDMA 네트웍 컨설팅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