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정보사업부 분사

– 유선인터넷 담당하던 정보사업부, 주식회사 넷츠고로 독립
– 유선 콘텐츠 및 커뮤니티 강화를 통한 유무선 통합시너지 기대

SK텔레콤(사장 趙政男)의 유선 인터넷과 콘텐츠, 커뮤니티 분야를 담당하던 정보사업부가 18일부터 주식회사 넷츠고로 공식 분사(分社)했다.

SK텔레콤은 “ 이번 분사는 조직의 유연성을 제고하므로써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능력을 강화하고 우수인력 확보 및 다각적 제휴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루어 졌다”고 밝혔다.

주식회사 넷츠고(대표이사 金政國)는 자본금 520억원에 SK텔레콤이 100% 출자한 회사로 앞으로 기존의 넷츠고가 보유한 유선 콘텐츠 및 커뮤니티 분야의 강점을 특화하고 무선 인터넷 환경에 적합한 콘텐츠 및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중점을 둔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유선인터넷 분야에서의 경쟁력 강화와 무선인터넷 분야의 경쟁력있는 콘텐츠 확보를 통해 유무선 통합서비스의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게됐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