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the content

러시아 이동전화 시장 진출

– 다케스탄 자치 공화국에 아날로그 장비출자, 49%지분취득
– 러시아 및 CIS 이동통신 시장진출 교두보 확보

SK텔레콤(사장 趙政男/www.sktelecom.com)이 거대한 성장잠재력을 가진 러시아 및 CIS(독립국가연합) 이동전화 시장에 진출한다.

SK텔레콤은 러시아 연방의 89개 자치공화국중 카스피해 연안에 위치하고 있는 다케스탄(Daghestan) 자치공화국의 독점 이동전화 사업자인 DCN(Daghestan Cellular Network)과 이동전화 서비스계약을 체결하고 29일(현지일자)부터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DCN에 아날로그 장비를 현물로 출자하여 49%의 지분을 취득하고 2대주주로서 직접 회사경영에 참여하게 됐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의 해외사업부문장인 박명욱(朴明煜)상무는 “유휴장비를 통해 진입비용을 최소화함으로써 조기에 안정화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이번 다케스탄 공화국 진출이 인구대비 1% 미만의 낮은 이동전화 보급율을 보이는 러시아 및 CIS지역 시장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것”이라고 밝혔다.

또 “DCN의 모기업인 닥스비아즈인폼(Dagsvijazinform)과 2세대 CDMA서비스를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DCN은 다케스탄의 독점 유선통신 사업자인 닥스비아즈인폼이 이동통신 서비스를 위해 96년 설립한 회사로 삼성전자의 AMPS장비를 통해 아날로그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나 AMPS장비 생산중단에 따른 시스템 용량부족으로 신규가입을 사실상 중단해 왔다.

따라서 SK텔레콤은 이번 투자가 적기에 이루어 졌으며 경제규모나 국민소득 대비 낮은 이동전화 보급율을 감안할때 2005년까지 10만명의 가입자 목표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케스탄 공화국은 인구 250만명에 풍부한 부존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카스피해 연안에서 최근 발견된 대규모의 유전이 본격 개발될 경우 러시아 연방 내에서도 발전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CONTACTS

SK텔레콤 PR실

이 콘텐츠가 SK텔레콤을 이해하는데 얼마나 도움이 되었나요?

답변 선택하기